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6.5℃
맑음
미세먼지 34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등 중소벤처기업 육성

  • [데일리안] 입력 2017.06.27 14:12
  • 수정 2017.06.27 16:04
  • 데일리안=PR 기사

300개 우수기술, 특허 83건 중소기업에 무상이전 등 실질적 지원통한 동반성장

<@IMG1>
포스코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등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기술나눔 등 중소기업 기술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을 통한 동반성장 활동을 실천해 오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6.21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3회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 행사를 개최하고 올해 선정한 10개 벤처기업을 공개했다.

포스코의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는 청년 창업 및 초기 벤처기업 지원 프로그램으로 창업초기 집중 지원하는 엔젤투자자 역할과 안정적인 성장을 위한 비즈니스 인큐베이터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며 벤처기업의 아이디어 단계부터 비즈니스 모델 수립, 투자 및 성장관리까지 전 과정을 총괄 지원한다.

포스코는 2011년 신사업 아이디어 공모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를 총 13회 개최해142개 회사를 발굴, 574명의 고용창출 성과를 가져왔다. 포스코는 이 중 63개사에 96억 원을 직접 투자했고, 37개 기업은 외부 투자자들로부터 2차 연계투자 및 R&D 지원금 938억 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연결했다.

특히 올해부터는 포스코그룹의 차세대 먹거리와 연관된 벤처기업 발굴 해 집중투자함으로써 벤처기업의 조기 경쟁력 확보는 물론 벤처기업과 포스코 간의 협력을 강화함으로써 대기업-중소기업간 새로운 상생 생태계 의 전형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이날 환영사에서 “정체기를 맞고 있는 경제환경 속에서 미래의 성장을 견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우리 스스로 혁신 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상업화하는 것”이라며, “포스코는 벤처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함으로써 국민 경제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공개된 ㈜카보랩(대표:김우석)은 2012년 7월 설립된 산업소재 기업으로 내화단열재, 인조흑연블록 제조의 핵심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기업이다. 카보랩은100% 무기 내화단열재를 개발해 온도 승온시 제품의 변색 및 연기 발생을 막고 고온에서의 제품 균열 및 파손을 예방 해 철강 및 보일러 산업의 경쟁력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기존3,000℃에서 열처리하던 공정을 1,500℃이하에서 성형, 열처리 가능한 인조흑연블록 제조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지난해 말부터 천연흑연 음극재 제조업체인 포스코켐텍과 함께 인조흑연 기반의 음극재 생산에 참여하고 있다.

㈜서큘러스(대표:박종건)는 인공지능IoT 기반한 가정용 반려 로봇 파이보(piBO) 개발에 성공했다. 파이보는 인터넷에 연결돼 있기 때문에 최신 뉴스, 음악, 생활정보 등을 제공받을 수 있고 대화나 사진찍기 등 사용자와 교감을 나눌 수 있는 소셜 로봇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이 회사 는 지난 3월 스페인에서 열린 '2017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 참가 해 10대 스타트업에 선정되는 등 일찌감치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지난 4.28일에는 양재동 엘타워에서 김동수 포스코 기술경영실장(전무)를 비롯해 산업통상자원부 박건수 산업기술정책관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정재훈 원장 및 관련 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 기술나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포스코가 보유한 300개의 우수기술을 나눔기술로 제공하고, 이 중 69개 기술의 특허 83건을 24개 기업에 무상이전(통상 실시권 허여)했다.

포스코가 지난 2월 자체 보유한 300건의 철강, 기계, 친환경 에너지 기술 등 우수기술을 중소기업에게 무상공개키로 한 이후 특허이전 희망기업에 대한 선정절차를 거쳐 이번 협약을 통해 무상이전키로 했다.

포스코가 이번에 제공하기로 한 83건의 특허기술은 철강용접기술, 강재가열 및 온도제어기술 등으로 한국멕케이용접㈜, 주식회사 네오본드 등 24개 중소기업에 무상으로 제공된다.

강관생산 및 용접전문업체인 한국멕케이용접㈜는 포스코로부터 용접시 발생하는 칩(용접 비산물)을 자동 수거하는 ‘칩 제거장치’와 파이프 용접시 처짐현상으로 용접성을 떨어뜨리는 현상을 효율적으로 개선한 ‘용접용 지지장치’기술을 이전받음으로써 연간 약 80억 상당의 매출을 올릴것으로 기대했다.

건축용 마감재 등을 제조하는 주식회사 네오본드는 포스코로부터 철강부산물인 고로슬래그를 활용한 내화벽돌 제조 기술인 ‘내화조성물’ 특허기술을 이전받아 산업부산물 재활용전문기업으로 신규 수요를 발굴할 수 있게 됐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포스코 김동수 기술경영실장(전무)“포스코는 이번 기술나눔 프로그램을 통해 우수기술을 중소기업과 공유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협력체계 구축과 동시에 중소기업의 기술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는 산업통산자원부 및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지속적인 중소기업의 산업화 지원과 기술나눔을 통해 동반성장 실천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