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6.5℃
맑음
미세먼지 34

김혜수 모친 13억 빚투 의혹…"피해자 국회의원 포함"

  • [데일리안] 입력 2019.07.10 09:29
  • 수정 2019.07.10 09:41
  • 부수정 기자

CBS '김현정의 뉴스쇼'서 실명 공개

"채무 진 상태에서도 돈 빌려"

<@IMG1>
CBS '김현정의 뉴스쇼'서 실명 공개
"채무 진 상태에서도 돈 빌려"


배우 김혜수의 어머니가 지인들로부터 13억에 달하는 거액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김혜수의 어머니가 양평 타운하우스 개발 사업 등을 이유로 지인들에게 거액을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혜수 모친에게 돈을 빌려준 피해자는 7~8명, 피해액은 13억5000만원에 달한다. 이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됐다.

김정훈 CBS 기자는 "돈을 꿔준 사람 가운데는 국회 상임위원장을 지낸 여당 국회의원 등 사회 명망가까지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일부 피해자는 "3개월만 쓰고 돌려주겠다"는 말에 돈을 빌려줬지만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기자는 "김혜수 모친은 거액의 채무를 진 상태에서도 계속 다른 사업 계획을 들먹이며 돈을 빌렸다"며 "실명을 공개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가족들도 강하게 만류했지만 누군가와 손잡고 끊임없이 사업을 시도했다. 그게 빚을 갚겠다는 또 다른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혜수 씨 소속사 측은 확인해보고 답을 주겠다고 했지만 묵묵부답인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현정 앵커는 "김혜수 씨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없으나 돈이 오가는 데 그 이름이 연결고리가 된 건 사실"이라며 "배우의 이름을 공개한 것은, 배우의 이름을 믿고 투자한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또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기자는 "몇억원 씩 되는 돈이 피해자들에게는 엄청난 금액이다. 이 때문에 생활이 어려워진 분들도 더러 있는데 김혜수 씨 어머니가 그 고통을 깊이 헤아려야 할 것 같다. 어떻게든 더 이상의 피해 없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관련 보도와 관련해 소속사 호두엔터테인먼트는 "상황 파악 중"이라는 입장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