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13.8℃
맑음
미세먼지 62

황교안, 광복절 앞두고 이승만 동상에서 文정부 비판 대국민담화

  • [데일리안] 입력 2019.08.14 01:00
  • 수정 2019.08.14 06:01
  • 송오미 기자

黃, 文정부 경제·안보 정책 대전환 촉구

정국 주도권 확보·보수층 결집 포석

黃, 文정부 경제·안보 정책 대전환 촉구
정국 주도권 확보·보수층 결집 포석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문재인 정부의 경제·외교·안보 정책 대전환을 촉구하는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한다.

황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하루 앞두고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하는 것은 경제와 외교·안보 이슈를 선점해 정국 주도권을 가져오겠다는 포석으로 보인다.

지난 2월말 황 대표의 취임 직후 당 지지율은 30%선을 넘기기도 했지만 최근에는 10%대로 주저앉았다. 일본의 경제보복,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중·러 군용기 영공 침범 등 경제·외교·안보에 대한 문제가 복합적으로 터져 나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안정당으로 자리 잡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황 대표가 대국민담화문 발표에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외교·안보 정책에 대한 나름대로의 적절한 대응책을 제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황 대표는 국회 로텐더홀에 건립된 이승만 전 대통령의 동상 앞에서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보다 정확하게는 이 전 대통령 동상과 제헌헌법 전문이 적힌 청동부조 사이다.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도입한 이 전 대통령은 보수우파 진영에서 '건국의 아버지'로 평가받는 만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층 결집을 위한 본격적인 시동을 걸겠다는 포석이다. 또 헌법은 국가의 통치 조직과 통치 작용의 원리를 규정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하는 국가의 최고 법인만큼, 대권을 노리고 있는 황 대표 입장에선 자신의 정치적 행보에 대한 정당성을 자연스럽게 부각할 수 있다.

당 최고위원들과 주요 당직자들이 참석하는 이날 대국민담화문 발표는 20여 분간 진행되며, 담화 발표 이후에는 취재진과의 질의응답도 이뤄질 예정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