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5.4℃
맑음
미세먼지 32

손학규 "文대통령, 도덕적·정치적 차원에서 조국 지명 철회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19.08.19 11:21
  • 수정 2019.08.19 11:21
  • 최현욱 기자

"조국은 편가르기, 사회 분열 행위 앞장서 한 인물"

"더 이상 국론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 철회하길"

"조국은 편가르기, 사회 분열 행위 앞장서 한 인물"
"더 이상 국론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지명 철회하길"


<@IMG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의 위법 여부를 떠나 도덕적·정치적 측면에서라도 문 대통령이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뜨거운 감자가 됐다”며 “몇 건인지 알 수가 없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많은 건수가 얘기되면서 가족문제까지 거론되고 있는데, 법률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청문회를 통해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고, 객관적인 사실이 판명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법률적인 접근보다는 사회적 혹은 도덕적인 면에서 조 후보자를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조 후보자는) 청와대 수석으로서 뿐만 아니라, SNS 등을 통해 사회적으로 편 가 르기를 아주 심하게 했고, 사회 분열 행위를 앞장서 했다”며 “이번 일본의 경제 보복에 관해서도 편 가르는 데 앞장서는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대표는 이번 조 후보자 인사를 정권 최고 핵심 실세에 대한 ‘코드인사’라고 규정하며 “(조 후보자가) 법률적으로 무슨 범법 행위를 했느냐 안 했느냐의 문제보다도, 이 정권이 지금과 국난이라고 얘기해도 좋을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국론 통합에 가장 크게 역행하는 코드인사를 했어야 했냐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한 말씀 드린다”며 “국론통합이라고 하는 정치적인 차원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 언론, 공무원 사이에 더 이상 나와서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이 없도록 지금이라도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해달라”고 밝혔다.

아울러 손 대표는 오는 20일부터 열리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 및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기한 연장 여부 등 산적한 국내외 외교 상황을 언급하며 “국난에 해당하는 위기상황에서 문 대통령은 이를 타개하기 위해 조그마한 정치적 이해관계, 당파적 이해관계, 사적 이해관계 등을 모두 벗어던지고, 국민과 대의, 한반도의 미래를 보고 이 문제를 해결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