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17.8℃
맑음
미세먼지 49

‘삼바 증거인멸’ 혐의 삼성 임직원 무더기 실형 선고

  • [데일리안] 입력 2019.12.09 17:05
  • 수정 2019.12.09 17:06
  • 이은정 기자

<@IMG1>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전자·삼성바이오·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들이 무더기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부는 9일 증거인멸 및 교사 등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재경팀 이모(56) 부사장에게 징역 2년을,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보안담당 박모(54) 부사장과 삼성전자 사업지원TF 김모(54) 부사장에게는 각각 징역 1년6개월을 선고했다.

또 이 부사장 등의 지시를 받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는 삼성바이오에피스 양모 상무 등 직원들에게는 각각 징역 8개월~1년6개월에 집행유예 2~3년이 선고됐다.

이 부사장은 지난해 5월5일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등 삼성 고위 임원들과 함께 이른바 '어린이날' 회의를 열고,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논의한 뒤 이를 지시했다는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김 부사장 등도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과정을 숨기기 위해 실무진에게 증거인멸·은닉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월28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이 부사장에게 징역 4년을,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김모 부사장과 박모 부사장에게 각각 징역 3년6개월을 구형한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