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4 17시 기준
833 명
확진환자
8 명
사망자
11631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11.4℃
맑음
미세먼지 45

北 '성탄도발' 임박…文대통령, 비건 만나 '북미해법' 논의

  • [데일리안] 입력 2019.12.16 02:00
  • 수정 2019.12.16 05:38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靑서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 막판 조율 시도

북미대화 새로운 해법 제시할 수있을지 주목

靑서 만나 북미 비핵화 협상 막판 조율 시도
북미대화 새로운 해법 제시할 수있을지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청와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청와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를 접견한다.

북한이 '크리스마스 선물'을 거론하며 위협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가 북미 협상 막판 조율을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 위성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연말을 시한으로 정해놓고 미국을 압박하는 것에 대한 언급도 이뤄질지 주목된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대북 협상의 열쇠를 위임 받은 비건 대표가 문 대통령과 마주한 자리에서 대북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비건 대표가 판문점을 통해 북측과 접촉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결국 비건 대표가 내놓는 대북 제안이 어떤 방향이냐에 따라 먹구름이 드리운 한반도 정세에도 변화가 올 수 있다는 전망이다. 북한이 연말까지 비핵화협상을 위한 '새로운 해법'을 가져오라며 고강도 압박을 해온 만큼,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가 어떤 해법을 논의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1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비건 대표는 '최근 북한의 일련의 행동을 어떻게 보느냐',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할 계획이 있느냐' 등의 국내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