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4

중도보수통합 급물살에 상향식 국민공천 구상 '방긋'

  •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10:37
  • 수정 2020.01.14 15:46
  • 정도원 기자

조경태 "통합, 지분 나눠먹기 돼선 안돼

국민 여망 받들 국민공천으로 가야된다"

'유승민 3원칙' 수용…안철수 합류 기대

조경태 자유한국당 수석최고위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조경태 자유한국당 수석최고위원(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첫 회의가 열리는 등 중도보수대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문재인정권에 대항하는 보수야권의 단일후보를 국민이 직접 선출하는 '상향식 국민공천' 구상도 함께 급부상하고 있다.


조경태 자유한국당 수석최고위원은 14일 MBC라디오 '시선집중'에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본선에서 맞서싸워 이길 수 있는) 경쟁력을 가장 우선시해야 된다. (통합 과정에서) 어떤 정파의 이기심이나 지분 나눠먹기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며 "모두가 다 내려놓고 (문재인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국민적 여망을 받들 수 있는 국민공천으로 가야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도보수대통합 논의에서) 공천 지분 논의를 해서는 안 된다"며 "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이나 기타 정당에서 모든 공천권·기득권을 내려놓는데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도보수대통합 논의가 진도를 나가면서 당초 지난주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던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 인선도 계속해서 계류 중인 상황이다.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김형오 전 국회의장·이문열 작가·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이 거론되는 가운데, 조경태 최고위원은 공관위원장도 통합 과정에서 정파간 지분 문제에 흔들리지 않을 인물이 돼야 한다고 했다.


조 최고위원은 "어떤 정파의 이익이나 지분 나눠먹기에 휘둘리는 공관위원장이어서는 절대 안 된다"며 "공관위원장도 그러한 정신을 살릴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국 인위적인 지역구 갈라먹기가 아닌, 한 지역구의 통합 대상 한국당·새보수당·전진당 등의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예비후보들이 일렬로 늘어서서 문재인정권 심판을 원하는 국민들의 직접 경선을 통해 상향식으로 선출되는 '상향식 국민경선' 구상이 통합 과정에서 부상하게 된 셈이다.


이날 방송에서 조경태 최고위원은 중도보수대통합의 과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가 걸림돌이 돼선 안 된다는 취지에서 이른바 '유승민 3원칙'을 한국당 최고위가 전적으로 수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러한 원칙을 반영한 '6원칙'을 기반으로 통합 논의의 단일 창구로 출범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 논의를 통해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도 중도보수대통합에 합류할 가능성이 높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실제로 이날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첫 회의에는 안철수 전 대표 측의 인사로 분류되는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참석했다.


조 최고위원은 "새로운보수당에서 제안했던 '보수재건 3원칙'을 뛰어넘는 '6대 원칙'에 대해서 (한국당 최고위에서) 추인을 했다"며 "더 이상 탄핵 문제가 총선 승리의 장애물이 돼선 안 된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입만 열면 거짓말을 하고 있는 문재인정권에 맞서 싸우려면 야당이 모두 힘을 합쳐야 된다는 입장이다. 그 입장에는 안철수 전 대표도 동의할 것"이라며 "문재인정권에 맞서싸우는 제정파들은 모두가 하나가 돼서 이번만은 뭉쳐서 싸워나가야 된다는 입장에 있기 때문에 안철수 전 대표도 합류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한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