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6.5℃
맑음
미세먼지 34

지난해 폐기 화폐 4.3조…지폐만 쌓아도 에베레스트산 7배

  • [데일리안] 입력 2020.01.15 12:00
  • 수정 2020.01.15 11:28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5만원권 발행된 2009년 이후 최대

습기로 훼손된 은행권.ⓒ한국은행습기로 훼손된 은행권.ⓒ한국은행

불의의 사고나 부주의로 사용이 불가능해져 폐기된 화폐가 지난해에만 4조원 어치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폐기한 손상화폐가 6억4000만장(4조3540억원)으로 전년 6억3000만장(4조2613억원) 대비 2.2%(1000만장)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5만원권이 발행된 2009년 이후 최대 수준이다.


은행권은 6억1000만장(4조3516억원)이 폐기됐다. 권종별로는 ▲1만원권 3억3000만장(폐기은행권의 53.5%) ▲1000원권 2억3000만장(37.8%) ▲5000원권 4000만장(6.7%) ▲5만원권 1000만장(2.0%) 순으로 많았다.


이렇게 폐기된 은행권은 5톤 트럭 기준 114대 분량에 이른다. 낱장으로 쌓을 경우 총 높이는 65.2㎞로 롯데월드타워 높이의 117배, 백두산의 24배, 에베레스트산의 7배 수준에 달한다.


주화는 2590만장(24억원)이 폐기됐다. 화종별로는 ▲10원화 1110만장(폐기주화의 42.9%) ▲100원화 990만장(38.2%) ▲50원화 260만장(10.1%) ▲500원화 230만장(8.8%) 등이었다.


지난해 국민들이 한은 화폐교환 창구를 통해 교환한 손상화폐는 3180만장으로 전년(2420만장) 대비 770만장 늘었다.


은행권 교환 장수는 총 13만4000장으로 ▲1만원권 5만100장(은행권 교환 장수의 37.4%) ▲5만원권 4만5000장(33.6%) ▲1000원권 3만4500장만원(25.8%) ▲5000원권 4400장(3.3%) 순으로 많았다.


은행권 주요 손상사유로는 장판 밑 눌림이나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방법에 의한 경우가 6만600장, 화재로 인한 경우가 5만1700장, 세탁 또는 세단기 투입 등의 취급상 부주의가 2만1800장 등으로 조사됐다.


주화 교환 장수는 총 3170만장으로 화종별로 구분해 보면 ▲100원화 1460만장(주화 교환 장수의 46.2%) ▲10원화 630만장(20.0%) ▲500원화 600만장(19.0%) ▲50원화 470만장(14.8%) 등이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