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7℃
맑음
미세먼지 27

서울 실수요, 아파트 대신 단독·연립주택에 몰리나…상한제 이후 거래량 급증

  • [데일리안] 입력 2020.01.18 06:00
  • 수정 2020.01.19 22:46
  • 권이상 기자 (kwonsgo@dailian.co.kr)

거래량 1년여만에 최고치 기록, 매매가격지수 역시 상승폭 커져

분상제 앞두고 일부 재개발 지분 거래 활발, 실수요자들 아파트 대신 많이 찾아

정부의 규제가 서울 아파트에 집중되자 단독·연립주택이 풍선효과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재개발 구역 모습.(자료사진)ⓒ데일리안DB정부의 규제가 서울 아파트에 집중되자 단독·연립주택이 풍선효과를 누리고 있다. 사진은 서울의 한 재개발 구역 모습.(자료사진)ⓒ데일리안DB

서울지역 단독·연립주택 거래량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값이 뛰고 있고, 아파트 대출이 힘들어지자 수요자들이 아파트 대신 다른 곳으로 눈을 돌리고 있어서다.


특히 지난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와 12.16 부동산 대책 이후 이러한 현상이 짙어지고 있다. 단독·연립주택은 그나마 서울 아파트보단 자금 부담이 덜하고 대출 규제도 느슨한 편이다.


전문가들은 강남 집값을 잡기 위한 정부의 규제가 곳곳에서 풍선효과를 낳고 있다고 분석한다.


18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규제가 서울 아파트에 집중되자 단독·연립주택이 풍선효과를 누리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 단독주택(다가구 포함) 거래량은 지난해 10월 1229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1월 582건과 비교해 약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고, 2018년 8월 1441건 이후 1년 2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게다가 같은 해 11월의 거래량은 1186건으로, 실거래신고 기한이 계약후 60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1월 전체 거래량이 10월 수치를 웃돌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이다.


이와 같은 추세는 연립주택에서도 나타난다. 지난해 10월 연립주택(다세대 포함)의 거래량은 4562건으로, 지난 2018년 9월 5012건 이후 최대량을 기록햇다.


특히 서울 단독·연립주택 거래량인 높아진 곳은 실수요자들이 많이 찾는 서울 성북구와 용산·중랑·동대문구 등 강북권과 금천·은평구 등 서울 외곽지역이 많았다.


특히 이곳들은 재개발 영향도 있다는 게 현지 공인중개소들의 전언이다. 동대문구 전농동에 위치한 한 공인중개소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 이후 소형 연립주택의 매매가격이 치솟고, 매물도 자취를 감췄다”고 전했다.


수요가 단기간에 몰리다 보니 단독·연립주택의 매매가격지수의 상승세도 커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지난해 12월말 기준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를 보면 서울 연립주택의 매매가격지수는 지난해 8월 상승세로 반전한 후 5개월 연속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


서울 연립주택의 변동률 추이는 2019년 ▲7월 -0.05% ▲8월 0.01% ▲9월 0.04% ▲10월 0.15% ▲11월 0.20% ▲12월 0.36%이다.


서울 단독주택 역시 상승세가 꾸준하다. 변동률 추이를 보면 2019년 ▲7월 0.34% ▲8월 0.43% ▲9월 0.42% ▲10월 0.50% ▲11월 0.37% ▲12월 0.48%로 조사됐다.


전문가들은 단독·연립주택 시장에도 9억원 초과 대출에 제한이 걸리면서 양극화가 심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단독·연립주택은 일부 재개발 지역을 제외하고는 신혼부부 등 실수요자들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 정부의 구체적이지 않는 규제로 애꿎은 서민까지 덩달아 피해를 보고 있다”며 “규제의 풍선효과로 거래량과 집값이 크게 올랐지만, 시장에 매물이 적어지면 분위기는 급격히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