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9 10시 기준
확진환자
10423 명
격리해제
6973 명
사망
204 명
검사진행
15509 명
10.4℃
맑음
미세먼지 41

[코로나19] 통합당·의학계 "文대통령, 제발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2.24 16:25
  • 수정 2020.02.24 17:2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우물쭈물하다가 전 세계로부터 입국 금지 당할 수 있어

의학계 권고 수용했다면, 참담한 상황 피할 수 있었다"

황교안·심재철·전희경·곽상도 등 '코로나19' 검사 받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과 의료 전문가들은 2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조치를 실행하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의사협회가 '중국발 입국 금지'를 제시한 시점이 무려 한 달 전이었는데, 그때 (문재인 정부가) 의협의 말을 들었다면 코로나19 사태가 이정도까지 오지 않았다"며 "다시 한 번 '중국발 입국 금지'를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것이 거의 유일한 대책"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스라엘이 우리나라 국민의 입국을 금지시켰고, 미국은 우리나라 여행경보를 2단계로 올렸다"며 "우물쭈물하다가는 대한민국이 전 세계로부터 입국 금지 국가가 될지도 모른다"고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심재철 원내대표도 "발생국인 중국 사람들은 자유롭게 한국을 드나드는데 한국인은 외국에서 입국이 거부되고 있다. 말이 안 되는 일"이라며 "감염원에 입구를 열어놓고 방역 대책을 해봐야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문재인 정부"라며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즉각 중국 전역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라"고 강조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중국과의 국경을 폐쇄한 러시아와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를 실시하고 있는 필리핀·베트남·몽골 등이 방역과 예방에 성과를 올리고 있는 것을 언급하며 "중국인 입국을 금지시킨 나라들은 상당히 안정적으로 코로나19 사태를 관리하고 있는데, 한국은 기하급수적으로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조 최고위원은 "결국 코로나19 우한 폐렴은 중국에서부터 출발했고, 중국인 입국을 막느냐 안 막느냐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의) 핵심"이라며 "지금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라.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제발 귀를 열고 전문가들의 말을 들어라"고 꼬집었다.


통합당은 최고위 후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 및 대책 마련 논의를 위한 '우한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를 열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당의 '우한 폐렴 대책 태스크포스(TF)'를 확대 개편한 특위는 황 대표가 직접 위원장을 맡았다.


특위 부위원장을 맡은 의사 출신인 신상은 의원도 "저도 늘 지적한 게 '중국 감염원을 차단하라'고 했는데, 문재인 정부가 전문가의 이야기를 듣지 않더니 이런 엄청난 사태에 도달했다"며 "우한 코로나19 대유행에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최재욱 고려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교수도 "한달 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라'는 의협의 6차례 걸친 강력한 권고를 따랐다면, 지금의 참담한 상황은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지금도 정부는 철저히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교수는 또 코로나19 확진자 절반 이상이 신천지 관련자인 것을 거론하며 "신천지 사태 같은 상황이 언제든 있을 수 있다"며 "선제적으로 지역사회 전체를 조기 진단하고 검역체계를 (강화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성순 인제대 일산백병원 원장은 "확진자가 계속 발생할텐데 이들을 모두 입원시키는 방향으로 유지한다면 다른 질환을 앓는 환자들에게 피해가 갈 수 밖에 없다"며 "경증 환자는 자가 격리하고, 중증환자 이상부터 입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 일정을 취소하고,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의료기관에서 검사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과 같은 토론회에 참석한 심 원내대표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는 등 국회 상황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와 나란히 앉았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