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15.6℃
실 비
미세먼지 16

새 판 짜는 통합당, 문재인 정부 실정 정조준한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7.06 14:28
  • 수정 2020.07.06 14:28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부동산 폭등·남북관계 경색·'인국공 사태' 등

산적한 '현안'들, 대부분 文실정과 관련돼

국정조사·특검·청문회 등 동원해 화력 키울 듯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래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래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이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21대 국회 출범 이후 줄곧 '다수결'에 밀려온 '제1야당' 미래통합당이 국회 일정 보이콧을 끝내며 본격 새 판 짜기에 나섰다. 대북 정책·부동산 정책 실패 등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정면 조준하며 힘의 열세를 극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난 한 달 이상 거대 여당의 1당 독재 폭주를 지켜봤지만, 마냥 손을 놓고 있는 것이 능사는 아니어서 이번주부터 국회운영에 참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소수 여당으로서 국민 여론에 기댈 수밖에 없는 통합당에게는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기에 적절한 때라는 분석도 나온다. 약 넉 달 만에 민주당과 통합당의 지지율 격차가 한 자릿수 이내로 좁혀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날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실시해(지난 29일부터 3일까지) 조사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지지율은 38.3%, 통합당 지지율은 30.1%로 지난 3월 3주차 조사 이후 15주 만에 격차가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22번째 부동산 대책 후폭풍과 남북관계 경색, 인천국제공항공사(인국공) 사태 등 논란에 휩싸인 정치권 현안들 대다수가 문재인 정부의 실정과 연관돼 있는 동시에 여당에 불리한 여론을 형성하고 있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은 당장 △대북정책과 윤미향 민주당 의원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 및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충돌에 대한 특검 도입 등의 방침을 밝혔다.


또 △부동산 가격 폭등 △탈원전에 따른 전기료 급등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정규직 전환 논란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의 군 황제복무 논란 등과 관련해서도 명백한 진실 가리기 및 책임 묻기를 통해 청와대와 여당을 압박하는 한편 국민 지지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야당의 무대'라 할 수 있는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것도 원내로 돌아가는 통합당에는 기회가 될 수 있다. 통합당은 통일부장관과 국정원장 등 외교안보라인 교체에 "국가의 명운이 걸린 국가정보원장을 아예 대북송금장치로 전락시키려 한다"며 거세게 비판하며 이인영 통일부장관 내정자와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다짐하고 있다.


국회 내 슈퍼 최대 견제 장치인 법제사법위원회를 민주당에 빼앗긴 통합당이 청와대를 피감기관으로 둔 운영위원회에 잔뜩 힘을 준 것도 주목된다.


통합당은 현재 작성중인 상임계 운영위 명단에 김도읍·김태흠·박대출(이상 3선)·곽상도·김정재·이양수(이상 재선)·신원식·조수진(이상 초선) 의원을 포함시켰다. 통상 각당 원내부대표단을 배정하는 것과 다르게 '화력'이 강한 의원들을 모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통합당이 본격 원내 투쟁을 시작하는 상황에서 청와대에 대한 압박 수위 역시 높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최형두 통합당 대변인은 이에 대해 "원내 부대표단이 맡는 것이 관행이었지만 이번에는 청와대의 실정을 가장 엄하게 따져서 밝혀내고 바로잡을 수 있는 의원들로 구성하겠다"며 "국회를 청와대 출장소, 현금인출기로 전락시키고 부동산 시세 차익을 고스란이 챙겨온 청와대를 집중적으로 비판 견제하기 위해 당내 핵심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