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2.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2

[2020 데일리안 경제산업비전포럼-이모저모3] “언택트 포럼에도 심도 깊은 논의”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1:53
  • 수정 2020.09.24 11:54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문재인정부 3년 한국경제 출구 전략 모색’ 주제

데일리안 유튜브 채널 통해 온라인 생중계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6주년 2020 경제산업비전포럼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6주년 2020 경제산업비전포럼 '문재인정부 3년, 한국경제 출구 전략 모색-쏟아지는 규제 입법, '포스트 코로나' 기업경제 활로를 찾아서'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종합인터넷매체 데일리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지난 5월에 이어 ‘언택트’ 형식의 포럼을 개최했다.


언택트는 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이 쓰이는 신조어로 ‘비대면’, ‘비접촉’이라는 의미다.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부정 접두사인 언(un)을 조합한 말이다.


데일리안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문재인정부 3년 한국경제 출구 전략 모색’-‘쏟아지는 규제 입법, 포스트 코로나 기업경제 활로를 찾아서’를 주제로 ‘데일리안 2020 경제산업비전 포럼’을 열었다.


이날 포럼은 불필요한 접촉을 막아 코로나19 확산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주제발표 및 토론에 참여하는 전문가와 내빈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아쉽게 포럼에 참가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데일리안 홈페이지와 데일리안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생중계가 함께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건물 입장시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발열 체크를 했으며, 행사 내내 마스크를 쓰는 등 방역을 철저하게 했다. 한 테이블에 앉은 인원도 4명으로 제한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지키는 모습이었다.


24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6주년 24일 서울 여의도 CCMM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데일리안 창간 16주년 '문재인정부 3년, 한국경제 출구 전략 모색' 2020 경제산업비전 포럼에서 민병호 데일리안 대표이사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등 참석자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왼쪽부터 진성준 의원, 주호영 원내대표, 민병호 대표이사, 윤창현 의원.ⓒ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이후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기업경제 활로는 모색하는 자리인 만큼 현재 우리나라 경제 위기 상황과 기업들의 어려움 등에 대한 진단과 극복 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어졌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입법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경제3법'(상법·공정거래법·금융그룹감독법 개정안)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 시행하기 부적절하다며 "시기라도 조절해 어려움을 줄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부는 코로나 위기를 세계경제를 선도할 수 있는 기회로 삼자는 의미에서 한국판 뉴딜이라는 야심찬 계획을 내놓고 추진을 하고 있다”며 “모든 국민이 이런 구상의 큰 의의를 공유하면서 함께 추진해 나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용태 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본질을 '국가주의 포퓰리즘'으로 규정하고 "이념이자 이익네트워크의 합성체이기 때문에 실패하더라도 되돌릴 수 없다"고 우려했다.


추문갑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위기를 기회 삼아 빠른 경제회복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을 옥죄는 규제를 과감히 철폐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통해 경제활동을 다시 정상적으로 재개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