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8 00시 기준
확진환자
26146 명
격리해제
24073 명
사망
461 명
검사진행
22904 명
12.6℃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2

북한 피살사건에 민주당도 충격…"야만적 살인행위"

  • [데일리안] 입력 2020.09.24 14:37
  • 수정 2020.09.24 14:46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제2박왕자 사건 되나…긴급 보고 받으며 파장 '촉각'

송영길 "눈과 귀를 의심"…김병기 "응분 대가 치러야"

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던 2018년 9월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평양에서 3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던 2018년 9월 18일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평양사진공동취재단

연평도 실종 공무원이 북측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남북관계 개선에 주력해온 더불어민주당은 충격에 휩싸였다.


24일 국방부는 북한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월북하려던 공무원에게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웠다고 밝혔다. 피살당한 공무원은 해양수산부 소속으로 해상에서 어업지도 활동을 했으며, 자녀 2명을 둔 평범한 40대 가장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이번 사건이 지난 2009년 발생한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씨 피격 사망 때처럼 남북관계에 중대 사태가 될 수 있다는 판단하에 사실관계를 면밀히 파악하고 있다.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 황희 국방위원회 민주당 간사는 이날 오후 1시20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국방부로부터 해당 사건과 관련한 긴급 보고를 받았다.


민주당 의원들은 북한의 우리 국민 피살이 명백한 살인 행위라고 강하게 성토했다.


송영길 외통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리 국민에 대한 북한군의 살인행위를 규탄한다"며 "눈과 귀를 의심할 일이다. 백주 대낮에 있을 수 없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송 위원장은 "전투상황도 아니고, 한밤중도 아닌 대낮에 사람을 체포해서 심문했다면 그 이유가 월북이든 표류이든 비무장 상태의 민간인임을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라며 "국가기밀을 탐지하기 위한 스파이 행위를 했다고 의심되더라도, 심지어 전쟁 중에 잡힌 포로라고 하더라도 재판 절차도 없이 현장에서 사살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고 재차 지적했다.


이어 "9·19 군사합의서나 전시에 민간인 보호를 규정한 제네바협약 등을 다 떠나서 전쟁 중인 군인 간에도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민간인을 대상으로 저질렀다"며 "이건 명백한 범죄행위이자 살인행위"라고 규정했다.


송 위원장은 "북측은 이에 따른 경위와 책임소재를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북한당국의 이런 야만적인 살인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 우리 당국 역시 북측이 이 사건에 대한 공동현장 조사와 책임자 처벌을 강력하게 요청해달라"고 촉구했다.


김병기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북한에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의원은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선원 한 명이 월북을 했다가 북측에 의해 사살된 후 화장되었다는 끔찍한 뉴스를 접하였다"며 "사실관계가 최우선이지만 우리 대한민국 국민에게 위해를 가한 것이 사실이라면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응분의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