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통합당 여성위 "민주당, 꼬리자르기에 급급…정치적 책임 져야"

    [데일리안] 입력 2020.04.24 11:23
    수정 2020.04.24 11:24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오거돈·박원순 비서실 사태 관련 규탄성명 발표

"박원순 비서실, 회식도 부적절한데 성범죄까지

타 부서 인사조치에 그친 사후 대처도 큰 문제"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오거돈 부산광역시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미래통합당 중앙여성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의 성추행 사태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비서실 직원 성폭행 사태와 관련한 민주당과 당사자의 사후 대처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통합당 중앙여성위는 24일 성명에서 "'경중에 관계없이' '불필요한 신체접촉' 운운하는 오거돈 시장의 참회에서는 진정성을 찾아볼 수 없었다"며 "박원순 시장 비서실 직원들이 우한코로나19 와중에 회식을 한 것도 부적절한데, 성범죄까지 저질렀다니 기함할 일"이라고 성토했다.


아울러 "더 큰 문제는 이들의 사후 대처"라며 "오 시장은 사퇴 시점을 총선 이후로 하겠다며 피해자 회유를 시도했으며, 박 시장은 피해자 보호와 강력한 징계조치를 하기는 커녕, 가해자는 타 부서로 인사조치하는데 그쳤다"고 지적했다.


이날 성명에서 통합당 중앙여성위는 오거돈·박원순 시장의 사후 대처 뿐만 아니라 소속 정당인 민주당의 사후 대처에도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중앙여성위는 "현직 광역자치단체장이 사퇴할 정도로 심각한 성범죄 앞에서 여당이 내린 결정이 고작 당원 제명이라면 어떤 국민이 납득하겠나"라며 "당내에서 벌어진 성범죄에 꼬리자르기에 급급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오 시장의 성 추문 사건을 사전에 인지했는지에 대한 국민적 의혹도 커지고 있다"며 "알고서도 은폐했다면 선거 승리에만 눈이 멀어 피해자 인권을 짓밟았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통합당 중앙여성위는 오거돈 시장은 부산시장직 사퇴가 끝이 아니라 법적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도 정치적 책임을 면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통합당 중앙여성위는 "오 시장은 시장직 사퇴로 모든 책임을 졌다고 착각할 게 아니라, 반드시 합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도 안희정 충남도지사에 이은 현직 광역자치단체장의 두 번째 불명예 사퇴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아가 "미래통합당은 여권발 추악한 성 추문에 분노와 경악을 금치 못하며 강력히 규탄한다"며 "수사당국의 신속한 진상조사와 처벌을 촉구하며, 향후 피해자 보호를 위한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