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경실련 "21대 국회의원 셋 중 하나는 '다주택자'…재산 국민 평균 5배"

    [데일리안] 입력 2020.06.04 14:31
    수정 2020.06.04 15:16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평균 자산 규모 21억8천만원…국민 평균의 5배

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연찬회에 참석한 당선인들이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제21대 국회 초선의원 연찬회에 참석한 당선인들이 지난달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21대 국회의원 10명 중 3명은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평균 자산 규모는 21억8000만 원으로 국민 평균의 5배를 웃돌았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4일 오전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제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21대 국회의원 300명이 후보 등록 당시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재산을 기준으로 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21대 국회의원 300명 중 88명이 다주택자였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43명, 미래통합당 41명, 정의당 1명, 열린민주당 1명, 무소속 2명이었다. 이 중 17명은 3주택 이상 보유자였다. 가장 많은 주택을 소유한 의원은 민주당 이개호 의원으로 5채의 주택을 소유했다.


21대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상위 10위 ⓒ경실련 제공21대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상위 10위 ⓒ경실련 제공

21대 국회의원 300명이 신고한 전체 재산은 총 6538억 원으로 1인 평균 21억8000만 원에 달했다. 이 가운데 62%(4057억 원)가 부동산 자산이었다.


경실련에 따르면 21대 국회에서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397억8천만원)이었다. 박 의원은 서울 마포구에 신고액 기준 383억원 규모의 빌딩과 경기도 고양시와 파주시에 아파트 2채를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288억8천만원),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170억1천만원), 김은혜 미래통합당 의원(168억5천만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최근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돼 더불어시민당에서 제명된 양정숙 무소속 의원은 58억9천만원 상당의 부동산을 보유해 부동산 재산 10위에 올랐다.


부동산재산 규모 상위 10인 중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에서 7명,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에서는 3명이 이름을 올렸다.


무주택자는 50명이었다. 무주택자 비율은 국민의당(67%·2명), 정의당(33%·2명),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20%·36명),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9%·9명), 열린민주당(0%) 순이었다.


경실련은 "더불어민주당은 총선 당시 이인영 원내대표가 ‘다주택자의 주택처분 서약’을 강조했다"며 "하지만 결과는 약속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비판했다.


그러면서 "다주택자들의 주택처분 약속이 하루 빨리 이뤄져야 한다"며 "국회의 상임위 배정 때도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최소한 부동산 부자나 다주택자는 국토교통위와 기획재정위 등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또 "문재인 정부 이후 아파트값 상승으로 고위공직자들의 부동산재산은 크게 상승했다"며 "그러나 재산 신고와 공개를 시세가 아닌 공시지가 기준으로 하면서 재산과 불로소득이 축소돼 공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