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용인 큰나무교회서 코로나 집단감염…교회 폐쇄

    [데일리안] 입력 2020.06.06 14:50
    수정 2020.06.06 14:39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경기 용인시 수지구에 있는 소규모교회인 큰나무교회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경기 용인시 수지구에 있는 소규모교회인 큰나무교회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 감염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나섰다. ⓒ연합뉴스

경기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에 있는 소규모교회인 큰나무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큰나무교회에서 예배를 본 신도들 가운데 9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용인시 3명, 성남시 3명, 서울 양천구 2명, 서울 송파구 1명 등이다.


성남시 확진자 3명의 경우 일가족으로 40대 부부와 11세 초등학생 딸이다. 초등학생 딸은 아직 등교 수업을 하지는 않고 있다.


첫 확진자는 용인시 기흥구 보라동에 사는 34세 남성으로 지난 4일 오후 6시께 확진 판정이 났다.


그는 직장과 가까운 화성시 동탄한림대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화성시 32번 환자로 관리되고 있다.


이후 5일 1명, 6일 7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봉동 큰나무교회는 목사를 포함해 신도 수가 모두 32명이며 지난달 31일 예배에는 23명이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교회는 같은 수지구에 있는 수지큰나무교회(풍덕천동 소재)와는 다른 교회다.


현재 교회는 소독작업을 마무리한 뒤 폐쇄된 상태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큰나무교회는 신도수 32명의 작은 개척교회여서 밀집 예배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