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경찰, 조주빈 공범·유료회원 구속영장 재신청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19:18
    수정 2020.07.02 19:18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텔레그램 메신저에서 '박사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협박하여 성 착취물을 제작 및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경찰이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의 공범과 유료회원 등 총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2일 조주빈 공범 A씨(29)와 유료회원 B씨(32), C씨(32) 등 총 3명에 대해 범죄단체가입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공범 A씨는 지난달 법원에서 "범죄집단 가입 등 일부 혐의사실에 관해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영장이 기각됐었다. 경찰은 증거를 보강해 같은 혐의로 재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유료회원 B씨와 C씨는 성착취물 제작을 요구하거나 유포하는 등 조주빈의 범행에 적극 가담한 혐의를 받는다. 다수의 아동 성착취물을 소지한 혐의도 함께 적용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유료회원 10명을 추가 입건해 현재 70여 명을 수사 중"이라며 "앞으로도 박사방 참여자들에 대해 끝까지 추적해 엄정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