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T

민주노총, 결국 4일 대규모 집회 연기

    [데일리안] 입력 2020.07.02 20:26
    수정 2020.07.02 20:26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국회 앞에서 시위하는 민주노총.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국회 앞에서 시위하는 민주노총.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4일 여의도공원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대규모 집회를 연기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2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4일 전국 노동자대회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연기 배경에 대해 "최근 전문가들이 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에 대해 경고하고 있고, 감염병 확산 우려의 시각이 있다는 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다만 "코로나19 시기 옥내·옥외 등 집회·시위에 관한 기준이 보편타당하게 적용되지 못하고 있는 점에 대해 정부와 지방정부에 항의하고 시정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전국 노동자대회에는 5만여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됐다. 앞서 서울시는 민주노총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제49조에 의거 집회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