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15.2℃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5

김새론 폭풍성장 깜짝, '점점 귀여움은 사라지고...'

  • [데일리안] 입력 2013.05.28 11:02
  • 수정 2013.05.28 11:37
  • 김명신 기자
김새론 폭풍성장 ⓒ 3HW COM김새론 폭풍성장 ⓒ 3HW COM

아역배우 김새론, 서신애의 폭풍 성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MBC 새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 측은 아역 출연자 김새론과 서신애의 첫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극중 김새론은 한번도 1등을 놓쳐본 적 없는 '모범생' 김서현 역을, 서신애는 반에서 은근한 따돌림을 당하는 어두운 성격의 '은따' 은보미 역을 맡았다.

명랑 반장 심하나(김향기)와 힘을 합쳐 '절대권력 마선생' 고현정에 대항하고 싸워나가는 6학년 3반 학생들의 리얼 분투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무엇보다 한결 성숙해진 외모로 폭풍 성장한 김새론과 서신애가 첫 촬영부터 각자 맡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촬영장을 달구고 있다는 전언. 각각의 고민과 약점을 가지고 있는 차갑고 도도한 '모범생' 김서현과 어둡고 침울한 '은따' 은보미의 캐릭터를 고스란히 투영시킨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쳐내고 있다.

김새론과 서신애의 첫 촬영은 지난 17일 서울 목동에 위치한 야외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배역을 위해 긴머리를 차분하게 내린 김새론은 첫 촬영을 앞두고 마음에 드는 표정이 나올 때까지 밤새 거울을 보며 연습하는 열정을 발휘했다. 특히 완벽한 김서현의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고 읽고 또 읽는 집중력을 드러냈던 것.

서신애 폭풍성장 ⓒ 3HW COM서신애 폭풍성장 ⓒ 3HW COM

서신애 또한 '은따'를 당하는 은보미 역을 100% 소화하기 위해 소설이나 영화 등을 찾아서 연구하며, 대본을 분석하는 등 남다른 투혼을 벌였다. 치밀한 준비와 끊임없는 연습을 통해 각자 맡은 역할을 자유자재로 표현해내는 두 아역배우들의 모습이 제작진의 혀를 내두르게 만들었다.

제작사 측은 "어른스럽고 차분한 역할을 딱 맞게 소화해 낸 김새론과 왕따를 당하는 어두운 캐릭터를 잘 연구해 낸 서신애가 제작진이 기대한 것 이상의 완성도 높은 연기를 펼쳐냈다. 첫 촬영인 만큼 긴장을 많이 했을 텐데도 불구하고 배역의 성격을 조사하고 준비하는 자세부터 카리스마가 묻어나오는 연기력까지 어느 것 하나 허점이 없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여왕의 교실' 스스로가 부조리한 사회의 권력자가 돼 아이들을 궁지에 내모는 마여진 선생(고현정)과 이에 굴하지 않고 대항하며 스스로 현실을 깨달아 가는 6학년 3반 아이들의 에피소드를 담아낼 예정이다. '남자가 사랑할 때' 후속으로 오는 6월 12일 첫 방송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