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8.5℃
온흐림
미세먼지 48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캐릭터 혼연일체 열연

  • [데일리안] 입력 2019.01.24 09:34
  • 수정 2019.01.24 09:37
  • 이한철 기자
배우 이시영이 KBS2 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KBS2 방송 캡처.배우 이시영이 KBS2 TV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KBS2 방송 캡처.

배우 이시영이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열연을 펼쳤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에서는 화상(이시영 분)이 전 남편인 흥만(윤선우 분)과 다정한 한때를 보내는 가운데, 풍상(유준상 분)의 반대에 부딪힌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화상은 집을 나와 흥만과 좁은 지하 단칸방에서 어렵게 생활을 하면서도 둘이기에 느끼는 소소한 즐거움에 행복해했다. 이어 자신을 밀어내는 흥만에도 "힘들어도 좋아"라고 말하며 예전 관계로 돌아가길 바라는 등 함께 그려갈 미래를 다시 꿈꿨다.

또한 화상은 풍상이 정상(전혜빈 분)에게 병원을 차려준다 했던 말을 떠올리며 흥만에게 장사를 제안했고, 곧바로 풍상을 찾아가 돈을 부탁했다. 그러나 예상대로 돌아온 대답은 거절이었고, 눈물로 풍상을 원망하며 "죽어도 나한테 연락하지마"라는 말을 남긴 채 뛰쳐나갔다.

반면 화상은 풍상이 흥만을 반대하자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혼 전, 흥만의 폭행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았음에도 화상은 눈물을 흘리며 어려서부터 계부에게 학대를 받은 흥만과 자신이 닮아있다며 울분을 토하는 모습은 과거 사건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과정에서 이시영은 그간의 천방지축 사고뭉치 면모를 잊게 만드는 깊은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아픈 속사정을 지닌 인물을 섬세한 연기력으로 표현했고 캐릭터를 더욱 입체적으로 만들었다.

특히, 마음속 깊은 곳에서 우러나온 뜨거운 눈물은 보는 이들까지 눈물짓게 했으며, 안쓰러움과 짠내를 불러일으킴과 동시에 토닥여주고 싶은 연민을 느끼게 하기도 했다.

이처럼 이시영은 눈빛부터 감정표현까지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열연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호평을 받았다.

한편, 이시영 주연의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 밤 10시 방송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