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24.1℃
구름조금
미세먼지 61

15분 출전 이강인, 강렬했던 경고 메시지

  • [데일리안] 입력 2019.04.15 09:19
  • 수정 2019.04.15 09:20
  • 김평호 기자

52일 만에 그라운드 복귀해 승리욕 불태워

52일 만에 그라운드 누빈 이강인. ⓒ 게티이미지52일 만에 그라운드 누빈 이강인. ⓒ 게티이미지

‘슛돌이’ 이강인(발렌시아)이 오랜 기다림 끝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이강인은 15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메스타야에서 열린 레반테와 ‘2018-19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2라운드 원정에서 팀이 3-1로 앞서던 후반 33분 교체 투입됐다.

이강인의 1군 공식전 출전은 무려 52일 만이다. 지난 2월 22일 셀틱과의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이후 처음이다.

이날 이강인은 발렌시아가 3-1 앞서 나가던 후반 33분 게데스를 대신해 투입됐다.

투입되자마자 이강인은 팀 동료 케빈 가메이로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후반 43분 미나의 슈팅을 이끌어내는 패스를 내주는 등 짧은 시간 출전에도 준수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유독 눈길이 갔던 장면은 후반 38분에 나왔다. 상대 선수와 볼을 경합하는 과정에서 백태클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받았다. 특유의 승부욕과 그간 경기에 뛰지 못한 울분을 한 번에 표출하기라도 하듯 거친 태클이 나오고 말았다.

한국 축구의 미래로 손꼽히는 이강인의 나이는 아직 만으로 18살에 불과하다. 1군 데뷔시즌부터 출전 시간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어린 선수는 힘들수록 더욱 승리욕을 불태우고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