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8.5℃
온흐림
미세먼지 48

현대차, 상반기 미래차 관련 해외 스타트업에 779억 투자

  • [데일리안] 입력 2019.08.20 15:19
  • 수정 2019.08.20 15:19
  • 조인영 기자
오로라의 첨단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가 장착된 현대차의 수소 전기차 넥쏘.ⓒ현대기아자동차오로라의 첨단 자율주행시스템인 ‘오로라 드라이버’가 장착된 현대차의 수소 전기차 넥쏘.ⓒ현대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미래차 기술 개발 관련 상반기에만 해외 스타트업 6개사에 투자를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현대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 상반기에 오디오버스트와 리얼타임로보틱스, 오로라, 펀셰어, 아리벨 테크놀로지, 딥글린트 등 6개 스타트업에 모두 779억원을 최초로 출자했다.

투자 금액은 중국의 얼굴인식 인공지능(AI) 스타트업인 딥글린트(DeepGlint)가 417억6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현대차는 5월 경영참여를 목적으로 지분 6.48%를 취득해 딥글린트는 관계사가 됐다.

현대차는 작년 6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딥글린트와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모비스도 올해 5월 딥글린트에 59억원을 전략투자했다. 현대모비스는 딥클린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딥러닝을 활용한 차량 내부 동작인식과 패턴 분석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미국 자율주행 스타트업인 오로라(Aurora Innovation)에는 239억1000만원을 투자했다. 기아차도 상반기 오로라에 59억8000만원을 출자해 현대차그룹은 총 298억9000만원을 출자했다.

이스라엘 스타트업 오디오버스트에는 56억8000만원을 투자해 지분 5.35%를 확보했다. 오디오버스트는 AI를 적용한 오디오 플랫폼 스타트업으로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투자도 받은 바 있다.

현대차는 올해 5월 미국 로봇 스타트업 리얼타임로보틱스에 17억5500만원을 출자해 지분 2.62%를 확보했다.

이밖에 현대차는 액션 카메라 업체인 펀셰어에 29억7800만원, 디지털 후각 관련 스타트업인 프랑스 아리벨 테크놀로지에 15억3200만원을 각각 투자했다.

6월에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식 940주를 2억4300만원에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현대차는 과거 출자한 스타트업 네스캡이 인수·합병 절차를 거치면서 최근 테슬라로 흡수됨에 따라 의도치 않게 네스캡의 주식이 테슬라 주식으로 바뀌면서 공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이 지난 3월 발표한 인도 차량호출업체 올라에 전략 투자하는 계획은 상반기 기준으로는 집행되지 않았다. 현대차그룹이 올라에 투자하는 3억달러(약 3600억원)는 외부 기업에 한 단일투자로 역대 최대 규모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