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9.8℃
구름조금
미세먼지 64

조국 임명반대 49% 찬성 37%…두 자릿수 격차

  • [데일리안] 입력 2019.09.08 16:12
  • 수정 2019.09.08 17:25
  • 정도원 기자

"조국 인사청문회서 의혹 해소되지 않았다" 59%

"조국 장관되면 검찰 수사 공정치 않을 것" 49%

"조국 인사청문회서 의혹 해소되지 않았다" 59%
"조국 장관되면 검찰 수사 공정치 않을 것" 49%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6일 자정을 넘기면서 국회 인사청문회가 자동산회하자 청문회장을 떠나며 인사청문준비단 관계자로부터 무언가 보고를 받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6일 자정을 넘기면서 국회 인사청문회가 자동산회하자 청문회장을 떠나며 인사청문준비단 관계자로부터 무언가 보고를 받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뒤, 조 후보자 법무장관 임명에 대한 반대 여론이 찬성 여론을 두 자릿수 격차에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의 의뢰로 인사청문회 및 조 후보자의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기소 이튿날인 7일 하루 동안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49%로 찬성(37%)을 12%p 격차로 앞섰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4%였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실시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로 본인과 일가를 둘러싼 의혹이 해소됐느냐는 질문에는 국민 과반을 훌쩍 넘는 59%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해소됐다"는 응답은 33%에 그쳤으며, "모르겠다"는 8%였다.

조 후보자가 법무장관에 임명될 경우, 배우자 정 교수 등 조 후보자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국민 49%가 "공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할 것"이라는 응답은 36%였으며, "모르겠다"는 15%였다.

이 조사는 한국리서치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이튿날인 7일 하루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설문했으며,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한국리서치가 KBS 한국리서치가 KBS '일요진단 라이브'의 의뢰로 인사청문회 이튿날인 7일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법무장관 임명에 반대한다는 응답이 49%로 찬성(37%)을 12%p 격차로 앞섰다. ⓒ연합뉴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