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22.8℃
튼구름
미세먼지 40

靑 "하명수사? 당연한 절차였다…언론보도 유감"

  • [데일리안] 입력 2019.11.27 11:39
  • 수정 2019.11.27 13:32
  • 이충재 기자
청와대는 27일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가 청와대는 27일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가 '청와대의 하명수사'라는 의혹과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자료사진)ⓒ데일리안

청와대는 27일 지난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뤄진 경찰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가 '청와대의 하명수사'라는 의혹과 관련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김기현 전 시장 관련 비위 혐의에 대해 청와대의 하명수사가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무근"이라며 "당시 청와대는 개별 사안에 대해 하명수사를 지시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는 비위 혐의에 대한 첩보가 접수되면, 정상적 절차에 따라 이를 관련 기관에 이관한다"면서 "당연한 절차를 두고 마치 하명수사가 있었던 것처럼 보도하는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지난 25일 울산지검으로부터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의 직권남용 등 고소·고발 사건 관련 기록을 넘겨받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당시 울산경찰청장이던 황 청장이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전해진 김기현 전 시장과 측근 관련 첩보에 따라 뇌물수수 혐의 등 수사에 착수한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