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9.8℃
구름조금
미세먼지 64

경질 당한 포체티노 “레비 회장에게 감사”

  • [데일리안] 입력 2019.11.29 14:59
  • 수정 2019.11.29 14:59
  • 김평호 기자

퇴임 후 첫 성명 통해 입장 전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퇴임 후 첫 성명을 통해 감회를 밝혔다. ⓒ 뉴시스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퇴임 후 첫 성명을 통해 감회를 밝혔다. ⓒ 뉴시스

11월 A매치 기간이 끝날 때쯤 토트넘에서 경질 당하며 선수들과 제대로 작별 인사를 나누지도 못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퇴임 후 첫 성명을 통해 감회를 밝혔다.

28일(이하 현지시각) BBC 등 영국 매체에 따르면 포체티노 전 감독은 리그감독협회(LMA)를 통해 성명서를 냈다.

포체티노 감독은 먼저 “토트넘 역사의 일부가 될 기회를 준 조 루이스(구단주)와 대니얼 레비(회장)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 “5년 반 동안 토트넘에서 만났던 직원, 선수 등 모든 이들에게도 고맙다”며 “환상적인 지지를 보내준 팬들도 특별히 언급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2014년 5월 토트넘 사령탑으로 선임된 포체티노 전 감독은 5년 반 동안 팀을 이끌었다.

포체티노의 지위 하에 토트넘은 최근 4시즌 동안 ‘빅4’ 자리를 유지했다. 지난 시즌에는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이라는 업적을 이뤘다.

하지만 올 시즌 토트넘은 포체티노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리그 12경기서 3승 5무 4패(승점 14)를 거두며 20개 팀 중 14위로 처졌다.

결국 토트넘은 포체티노 감독을 경질하고 무리뉴 감독을 새롭게 선임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앞으로도 토트넘에 행운이 깃들길 바란다. 우리는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을 확신한다”며 인사를 마무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