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8.5℃
온흐림
미세먼지 48

축구협회, 베어벡 추모 “냉정한 지략가이자 따뜻한 친구”

  • [데일리안] 입력 2019.11.29 17:05
  • 수정 2019.11.29 17:05
  • 김평호 기자

SNS 통해 고인 기려

대한축구협회가 암 투병 끝에 사망한 깊은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을 추모했다. ⓒ 대한축구협회대한축구협회가 암 투병 끝에 사망한 깊은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을 추모했다. ⓒ 대한축구협회

대한축구협회가 암 투병 끝에 사망한 깊은 핌 베어벡(네덜란드) 감독을 추모했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고인이 된 베어벡 감독을 기렸다.

협회는 “백 년 남짓한 한국 축구 역사에서 가장 영광스런 순간을 꼽자면 2002 한일월드컵일 것이다. 2006년 독일월드컵에서 거둔 사상 첫 원정 승리도 잊을 수 없는 장면”이라면서 “핌 베어벡 감독의 영면 소식에 한국 축구의 빛나는 순간들이 차례로 떠올랐다. 모두 그와 함께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적었다.

이어 “냉정한 지략가이자 따뜻한 친구였던 그를 통해 한국 축구는 분명 한 단계 발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 축구와 인연이 깊은 베어벡 감독은 최근 암 투병 끝에 사망했다. 향년 63세.

그는 한국과는 인연이 깊은 인물로 잘 알려져 있다.

2001년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하는 코치로 한국 대표팀에 합류한 베어백은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대표팀의 4강 신화에 일조했다.

딕 아드보카트 감독 체제이던 2005년에는 한국 대표팀에 복귀, 2006년 독일 월드컵 때도 코치로 함께했다.

독일 월드컵 이후에는 직접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고 2007년 아시안컵에도 참가했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