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29 명
격리해제
10499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199 명
18.8℃
박무
미세먼지 44

김의겸 전 靑대변인 "흑석동 집 매각…차액은 전액 기부"

  • [데일리안] 입력 2019.12.01 14:20
  • 수정 2019.12.01 14:20
  • 스팟뉴스팀

"정부 믿고 다시 무주택자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 집을 매각하겠다고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흑석동 집을 판다. 매각한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한 뒤 그 내역을 공개하겠다"며 "조용히 팔아보려 했으나 여의치 않고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 계약을 마치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상가 건물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가 해당 사실이 올해 3월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어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한 바 있다.

그는 매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제가 먹기 좋은 먹잇감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분양가 상한제 지정 때 흑석동이 빠진 것을 두고 김 전 대변인의 '영향력' 때문이라고 표현한 사례를 들었다.

그는 "앞으로도 그런 공격이 되풀이될 것 같다"며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변인은 "다시 무주택자로 돌아가지만 초조해하지 않겠다"며 "문재인 정부를 믿고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 후 2년에 한번 꼴로 이사를 다녔고, 이사가 잦다보니 아내가 시집오며 가져 온 장롱은 너덜너덜해져 있다. 평생을 전세살이 했던 제가 어쩌다 투기꾼이 되었나 한심하고 씁쓸하기 그지없다"고 호소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