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5.4℃
맑음
미세먼지 46

‘흥행 비상’ 동아시안컵, 믿을 건 한일전?

  • [데일리안] 입력 2019.12.14 00:01
  • 수정 2019.12.13 22:39
  • 김평호 기자

홍콩과의 1차전서 총 1070명 입장

최종전 한일전에 관중 동원 기대

텅 빈 관중석 속에서 경기를 치른 벤투호.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텅 빈 관중석 속에서 경기를 치른 벤투호.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부산서 열리고 있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하 동아시안컵) 흥행에 비상이 걸렸다.

2013년 이후 6년 만에 홈에서 개최되고 있는 동아시안컵은 아직 대회 초반이긴 하나 예상보다 찾는 관중이 적어 흥행 실패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11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대회 1차전에서는 총 1070명의 관중만이 경기장을 찾았다.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의 수용 인원이 5만3000여명이니 대략 50개의 좌석에 1명이 앉아 경기를 지켜본 것과 다름없다.

동아시안컵은 피파 규정상 유럽파를 차출할 수 없어 어느 정도 관중이 감소할 것이라는 예상은 됐지만 그래도 이정도로 적은 관중만이 입장을 할 것이라고는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다.

부산에 연고를 두고 있는 부산 아이파크가 승강제를 통해 극적으로 내년 시즌부터 K리그1에서 활약하게 됐고, 올해 K리그 흥행을 이끌었던 대표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였기에 나름 기대도 컸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아직 팀당 1경기 밖에 치르지 않았지만 실망스러움을 감출 수 없다.

지난 11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동아시안컵 1차전에서는 총 1070명의 관중만이 경기장을 찾았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지난 11일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홍콩과의 동아시안컵 1차전에서는 총 1070명의 관중만이 경기장을 찾았다.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물론 반등할 수 있는 여지는 있다.

남자대표팀의 경우 중국과의 2차전은 주말인 일요일 저녁에 진행이 되고, 오는 18일에는 대망의 한일전이 남아있다.

정치적으로 미묘한 관계에 놓여 있는 중국, 일본과의 일전은 경기 외적인 요소로도 애국심을 자극해 좀 더 많은 관중들을 끌어들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흥행의 보증수표나 다름없는 한일전에 큰 기대가 쏠린다. 더군다나 일본과의 최종전은 사실상 우승 결정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한국과 일본이 각각 홍콩과 중국을 꺾고 1승씩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18일 열리는 최종전에서 우승컵의 주인이 가려질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특히 대회 최다 우승국인 한국이 과연 ‘홈 개최=우승 실패’ 징크스를 이번에 깰 수 있을지 여부에도 많은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여 경기를 거듭할수록 관심과 관중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