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5 00시 기준
확진환자
25836 명
격리해제
23869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684 명
11.9℃
맑음
미세먼지 34

中企 2곳 중 1곳 설 자금사정 '곤란'⋯상여금 62.4만원

  •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12:32
  • 수정 2020.01.13 12:32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인건비 상승, 판매부진 등이 주요 자금사정 곤란 요인

ⓒ중기중앙회ⓒ중기중앙회

인건비 상승, 판매부진 등이 주요 자금사정 곤란 요인


설 자금사정이 곤란한 중소기업이 절반(49.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전국 중소기업 808개 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설 자금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자금사정 곤란원인으로는 ‘판매부진’과 ‘인건비 상승’(각 52.9%)이 가장 많았고, ‘원부자재 가격상승’(22.4%), ‘판매대금 회수 지연’(22.2%), ‘납품대금 단가 동결·인하’(20%), ‘금융기관 이용곤란’(10.2%)이 뒤를 이었다.


중소기업은 이번 설에 평균 2억4190만원의 자금이 필요한 것으로 답했다. 이는 지난해(2억2060만 원)보다 2130만원 늘어난 수치다.


필요한 설 자금을 확보하지 못한 중소기업들은 자금 확보를 위해 ‘결제연기’(49.6%), ‘납품대금 조기회수’(39.8%), ‘금융기관 차입’(30.9%) 등의 방법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으나 ‘대책없음’ 응답도 27.9%나 됐다.


올해 설 상여금(현금)을 ‘지급예정’이라고 응답한 업체는 지난해 대비 1.8%포인트 줄어든 50.1%였으며 정액 지급시 1인당 평균 62만4000원, 정률 지급시 기본급의 46.3%를 제공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설 휴무계획에 대해 89.5%의 업체는 4일을 휴무할 것이라고 답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지난해엔 내수부진이 장기화되고글로벌 경기상황이 불확실한 가운데 제조‧서비스‧건설업 모두 전반적으로 부진했다”면서 “가계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중소기업 대출환경이 개선됐지만 경영부진 심화로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자금 곤란을 호소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설 자금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설 자금 집행률 제고를 위한 은행권과 정책금융기관의 각별한 관심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