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15.2℃
구름조금
미세먼지 35

[신격호 별세] 이재용 재계 총수 중 첫 방문…조문 행렬 이어져

  • [데일리안] 입력 2020.01.20 10:31
  • 수정 2020.01.20 10:50
  • 김유연 기자 (yy9088@dailian.co.kr)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에 들어서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고(故)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각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재계 총수 중 가장 먼저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오전 9시 37분께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과 함께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된 신 명예회장 빈소를 찾았다.


이 부회장은 약 10여분 동안 유가족을 위로한 후 슬픈 표정으로 장례식장을 나섰다. 고인과 관련한 질문에 별도 언급은 하지 않고 빈소를 나섰다.


오전 10시 18분께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침울한 얼굴로 빈소를 방문했다. 하임 호셴 주한 이스라엘 대사, 김광수 NH농협 회장,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등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신 명예회장은 지난 19일 오후 4시 29분께 향년 99세로 별세했다. 신 명예회장의 빈소는 장남인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차남인 신동빈 롯데 회장이 지키고 있다.


장례는 롯데그룹 창업주인 고인을 기리고자 그룹장으로 진행한다. 발인은 오는 22일 오전 6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