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3.1℃
박무
미세먼지 86

‘제2 라임사태’ 우려···알펜루트도 환매 연기 검토

  • [데일리안] 입력 2020.01.27 20:29
  • 수정 2020.01.28 06:00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알펜루트자산운용ⓒ알펜루트자산운용


사모펀드 운용사인 알펜루트자산운용이 일부 펀드에 대해 환매 연기를 검토 중이다. 라임자산운용에 이은 대규모 환매 연기 두 번째 사례로, 라임운용발 환매 중단 사태가 사모펀드업계에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총 9000억원가량의 수탁액을 운용하고 있는 알펜루트운용은 오는 28일 일부 사모펀드의 환매 연기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알펜루트운용은 메자닌, 코스닥 벤처, 프리IPO(공모) 등의 투자 전략을 사용해 ‘알펜루트 몽블랑V’ 등의 펀드를 운용해왔다.


알펜루트운용이 환매 연기를 검토하게 된 배경은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고 자금을 대출한 증권들이 갑자기 회수를 요청하면서 유동성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알펜루트운용은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로부터 TRS 계약 해지 요청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환매 연기 규모는 최대 400억원 대로 추정된다.


한국투자증권 등은 앞서 TRS 계약을 맺었던 라임운용에서 대규모 펀드 환매 연기 사태가 벌어지자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이 같은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알펜루트운용은 오는 28일 환매기일이 다가오는 20억원 규모의 펀드에 대한 환매연기를 우선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펜루트운용의 개방형 사모펀드 운용 규모는 1800억원으로 전해진다. 알펜루트운용이 환매 중단에 들어갈 경우, 지난해 9월 라임운용 테티스 펀드 이후 두 번째 대규모 환매 연기 사례가 될 전망이다.


TRS 거래는 증권사가 주식과 채권 등 기초자산에서 발생하는 이익과 손실을 자산운용사에 이전하고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 방식을 말한다. 운용사는 일정의 증거금을 통해 레버리지를 일으켜 더 큰 자산을 매입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