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29.8℃
구름조금
미세먼지 64

성윤모 장관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우리 경제 영향 최소화 대응 필요”

  • [데일리안] 입력 2020.01.28 15:39
  • 수정 2020.01.29 09:03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산업부, 후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긴급 상황 점검반 가동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부착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포스터 옆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길을 지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의 확산으로 국내에서도 확진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 부착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관련 포스터 옆으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이 길을 지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우한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대중국 진출기업 및 국내 산업 동향을 긴급 점검했다고 28일 밝혔다.


산업부는 지난 20일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환자가 확인된 직후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주의’ 수준으로 상향됨에 따라 경제 5단체, 업종별 협‧단체 등에 ▲업무지속계획 수립 표준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정보 ▲감염예방 수칙을 기업에 전달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27일 국내에서 네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해 감염병 위기 경보가 ‘경계’ 단계로 격상되면서 경제5단체, 업종별 협‧단체에 업무지속계획(BCP) 가동 준비를 지시했다. 28일에는 감염병 대응 부내 TF(기획조정실장 주재) 및 기업상황 점검반(산업정책국장 주재)을 가동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중국 산업활동이 위축될 수 있어 우리 경제에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면밀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부와 유관기관, 관련 업계는 합동 총력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기존 중동관련 실물경제반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에 대한 수출지원 대책을 논의하는 등 비상체계를 가동한다. 이번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수출을 포함해 기업에게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점검‧분석하고 지원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내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기업상황점검반도 지속 운영한다. 산하기관 및 주요 경제 협‧단체에 예방수칙, 대응지침을 전파하고 국내기업 업무지속계획 수립 상황 점검 및 수출‧투자‧생산 관련 애로사항을 파악할 방침이다.


이밖에 코트라는 본사 및 중국지역 무역관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화상상담시설을 이용한 현지 동향 파악, 수출상담 및 애로상담을 지원한다. 무역협회는 수출활력상황실을 수출애로해소 지원센터로 전환해 현 사태 관련 수출애로 상담 및 애로해소 지원에 나선다.


한편 업계는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감염병 위기관리 매뉴얼에 따라 수립한 업무지속계획을 가동준비하고, 상황 악화시 현지 철수 및 사업장 폐쇄 등 필요조치를 즉시 이행할 수 있도록 대비 태세 강화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