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21.1℃
튼구름
미세먼지 48

[총선2020] 김종인 "코로나로 죽으나 굶어 죽으나 똑같다는 얘기 회자…선거 결과, 文정부 실정 반영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3.31 16:46
  • 수정 2020.03.31 16:47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코로나로 경제 실정 감춰질 수 있다는 건 착각"

"이번 총선 지나면 대한민국 정치 운명 바뀐다"

"文 정부 지난 3년간 약속 지켰나 따져봐야"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고양시갑 이경환, 고양시을 함경우,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가 3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이경환 미래통합당 고양시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고양시갑 이경환, 고양시을 함경우,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가 3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이경환 미래통합당 고양시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최근 시중에 '코로나로 죽으나 굶어 죽으나 똑같다는 얘기가 회자되는 시점"이라며 "이번 총선은 지난 3년 동안의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그대로 반영하는 결과가 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31일 경기 고양시에 출마한 통합당 후보들을 응원하기 위해 방문한 자리에서 "일시적으로 당면한 코로나 사태로 인해 실정이 감춰질 수 있다고 하는 착각은 절대 금물"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4·15 총선이 '정권 심판' 선거가 될 것이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지금부터 2주가 조금 지나면 우리나라의 정치운명이 바뀔 수 있는 날이 될 것 같다"며 "지난 3년 동안의 문 정부가 과연 대한민국 역사에 어떤 족적을 남겼는가를 평가할 아주 중요한 날이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3년을 돌이켜보면 정치뿐만 아니라 외교·안보, 특히 경제 상항이 어떻게 됐느냐에 대해서 여러분들이 일상생활에서 피부에 정확하게 느꼈으리라 생각한다"며 "말은 '소득주도성장'을 하겠다고 했지만, 소득을 주도했는지 모르지만 성장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현실을 확인할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정권이 가장 강조한 게 일자리 창출인데,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 안에 일자리 상황판을 만들어놓고 두 번 정도 선전을 하더니 그 다음부터는 아예 간판조차 사라졌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고양시갑 이경환, 고양시을 함경우,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가 3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이경환 미래통합당 고양시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고양시갑 이경환, 고양시을 함경우, 고양시병 김영환 후보가 31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이경환 미래통합당 고양시갑 후보자 선거사무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취임사에서 밝힌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얘기가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고도 지적했다. 그는 "대표적인게 지난 번 법무부장관 인사에서 벌어진 '조국 사태'"라며 "이러한 것들이 이번에 유권자들께서 이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근거가 되는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고양시의 네 선거구에서 우리 후보들께서 모두 다 압승을 하셔서 이 고양시가 가지고 있는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거라 생각한다"며 "이러한 점을 믿고 이 네 후보에 대한 열성적인 지지를 아끼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