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6.8℃
온흐림
미세먼지 21

전경련, 회원사에 신규채용 계획 차질 최소화 당부

  • [데일리안] 입력 2020.04.02 06:00
  • 수정 2020.04.02 02:07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코로나19로 청년실업 급증 우려...공문 보내 협조 요청

코로나19로 인한 신규채용 차질 극복을 위한 7가지 방안.ⓒ전국경제인연합회코로나19로 인한 신규채용 차질 극복을 위한 7가지 방안.ⓒ전국경제인연합회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는 회원사들에게 협조공문을 보내 신규채용 계획 차질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각 사에 요청했다고 2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기업들의 신규 인력 채용을 미루면서 청년실업이 크게 급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전경련이 지난달 31일 보낸 공문에서 회원사에게 제시한 신규채용 대책은 총 7가지다. 감염확산 진정 시 지연된 채용일정 재개를 비롯, ▲채용 확정자에 대한 발령연기․채용취소 지양 ▲온라인 채용설명회, 인공지능(AI)·화상면접 등 비대면 방식 ‘언택트 채용’ 시행 ▲수시채용 적극 활용 ▲어학·자격증 등 시험성적 제출기한 연장 ▲채용관련 정보 적극 전파 ▲채용장소 방역 철저 등이다.


추광호 전경련 상무는 “경제위기 상황에서는 기업들이 고용경직성으로 신규채용을 1차적으로 크게 줄이는 경향이 있어 청년실업이 급증할 우려가 크다”며 “미래세대의 숙련기회 상실은 개별기업은 물론 경제 전반의 생산성저하로 연결될 수 있으므로 기업들의 적극적인 청년채용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