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2.4℃
구름조금
미세먼지 49

[코로나19] 2030 외식‧숙박‧여행 줄이고, 4050 의료‧보험‧위생 늘리고

  • [데일리안] 입력 2020.04.04 06:00
  • 수정 2020.04.04 04:59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올 1분기 전자상거래업 지출 비중 3.2%P 증가, 유통업‧외식업‧숙박‧여행업 감소

상품군별 매출 전자‧비디오게임 상승, 구기‧필드스포츠, 안마용품, 색조화장품 하락

업종별 코로나19 영향 분석 인포그래픽 이미지.ⓒ롯데멤버스업종별 코로나19 영향 분석 인포그래픽 이미지.ⓒ롯데멤버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유통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감염 우려에 집 밖을 나서는 소비자들이 줄면서 이커머스 등 온라인 유통 매출이 증가한 반면 오프라인 유통업체나 외식, 여행업은 매출 직격탄을 부진을 겪고 있다.


연령대별로는 20~30대 젊은 층의 외식‧숙박‧여행 소비가 줄고, 40~50대 중년층의 의료‧보험‧위생 관련 소비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롯데멤버스가 엘포인트 거래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 1분기 업종별 코로나19 영향을 분석, 그 결과를 공개했다.


올 1분기 엘포인트 고객들의 지출 구성비를 살펴본 결과, 전자상거래 업종의 비중이 지난해보다 3.2%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유통업 점유율은 전년 대비 0.9%포인트 하락했다. 외식업과 숙박‧여행‧교통 분야 점유율도 각각 1.1%포인트, 0.8%포인트 떨어졌다.


유통업 내에서도 온라인과 오프라인 채널의 희비가 갈렸다. 지난 1~3월 유통점 오프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7% 떨어졌다. 온라인 매출은 지난 1월과 2월 각각 3.7%, 5.6% 늘었고 이달에는 소폭(-1.7%) 줄었다.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한 시점(1월 18일) 이후인 2월에 특히 온라인 쇼핑이 많이 늘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성별 지출 구성비 변화에는 다소 차이가 있었다. 올 1분기 여성의 전체 지출규모에서 전자상거래 지출 비중은 지난해 1분기 대비 4.3%포인트 증가했지만 남성의 증가폭(1.5%포인트)은 그보다 작았다. 또한 여성은 남성보다 유통점과 숙박‧여행‧교통에서, 남성은 여성보다 외식업에서 지출 비중을 조금 더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와 30대는 올 1분기 다른 연령대보다 외식업과 숙박‧여행‧교통 분야에서 지출 비중을 더 많이 줄였다. 40~50대는 다른 연령대보다 의료‧보험‧위생 분야에서 지출 비중을 더 늘렸다.


전자상거래에서는 모든 연령대의 지출 비중이 증가했다. 유통업에서는 30~50대 지출 비중만 소폭 감소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도 불구, 20대의 유통점 지출 비중은 0.5%포인트 늘었다.


상품군별로는 지난해 1분기 대비 건강마스크 등 일반의약외품(341.9%) 매출이 가장 많이 늘었고, 손세정제 등 핸드‧풋케어(176.7%)와 전자‧비디오게임(137.3%) 상품 매출도 많이 늘었다. 반면, 야외활동이 줄면서 구기‧필드스포츠용품(-44.4%) 매출이 감소했고, 대인접촉 자제로 안마‧찜질용품(-29.8%) 매출도 줄었다.


마스크 착용이 일상화되면서 립스틱‧립라이너(-48.4%), 아이라이너(-31.3%) 등 색조 화장품 매출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 에센스‧세럼(-1.6%)과 같은 기초 화장품 매출에는 큰 변화가 없었으며, 립글로즈(4.7%) 상품군 매출은 오히려 늘었다.


정란숙 롯데멤버스 데이터애널리틱스부문장은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유통과, 외식, 숙박‧여행 업계가 직격탄을 맞았다”며 “사태가 장기화될 우려가 있는 만큼 비대면 서비스 확대, 철저한 방역과 공간 분리, 온라인‧모바일 상품 마련 등 다각도로 타개책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