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21.1℃
튼구름
미세먼지 48

[총선2020] 하태경 "靑 특감반원 아이폰 잠금 풀리니, 유시민 말 많아져"

  • [데일리안] 입력 2020.04.03 17:58
  • 수정 2020.04.03 19:18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유시민, 윤석열 못 쳐내면 자신 비롯한 친문이 크게 다친다 생각

하는 말마다 궤변…검찰의 표적이 된 유시민? 이 역시 과대망상

궤변 늘어놓기 전에 검찰이 조국 내사했다는 거짓말부터 사과해야"

오는 4·15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한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오는 4·15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한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오는 4·15 총선에서 부산 해운대갑에 출마한 하태경 미래통합당 후보가 연일 검찰을 공격하고 나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하는 말마다 궤변이다"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하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특감반원의 아이폰 잠금이 해제되자 유 이사장의 말이 많아지고 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을 빨리 못 쳐내면 자신을 비롯한 친문이 크게 다친다고 생각하는 모양인데, 하는 말마다 궤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 후보는 "윤 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존중하지 않고 있다고 하는데, 그렇다면 친문 부패를 수사하지 말아야 대통령을 존중하는 것인가"라며 "권력형 비리를 성역 없이 수사하라는 문 대통령 지시를 가장 잘 존중하는 사람이 바로 윤 총장"이라고 덧붙였다.


하 후보는 "유 이사장은 검찰이 권력형 부패를 수사하는 이유가 대통령에 대한 왜곡된 생각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하지만 검찰은 원래 부패가 있으면 수사해야 하는 곳"이라며 "대통령 핑계를 대면서 수사하지 말라는 건 검찰의 직무유기를 부추기는 것이며, 자신이 평소 검찰을 비판한 것이 검찰의 표적이 된 이유라고 주장했는데 이 역시 과대망상"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하 후보는 "유 이사장은 새로운 궤변을 늘어놓기 전에 조국 지명 전 검찰이 내사를 했었다는 거짓말부터 사과를 해야 한다"라며 "조국을 내사했다는 주장은 정경심 재판에서 거짓말이라는 것이 다 드러났다. 시치미 떼고 어물쩍 넘어가지 말고 이것부터 사과하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