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8.5℃
박무
미세먼지 54

[총선2020] 김영춘 "코로나 경제위기 쓰나미 몰려와…한은, 무제한 회사채 인수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4.06 14:08
  • 수정 2020.04.06 14:08
  • 부산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경제 위기에 대비하는 방파제 높이 쌓아 올려둬야

기술보증·신용보증기금 각각 2조 원씩 추가 출연해야"

김영춘 부산 상임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김영춘 부산 상임선대위원장이 6일 오전 부산 연제구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인 김영춘 민주당 부산진갑 후보는 6일 "(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비하는 방파제를 높이 쌓아 올려둬야 한다"며 ▲한국은행의 무제한 회사채 인수 ▲중소기업·자영업자 위한 특별 신규대출 보증프로그램 도입 등을 정부·여당에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부산 연제구 연산동에 위치한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해서 국민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이 크고, 세계경제 위기의 쓰나미가 다가오고 있다. 특히, 무역 의존도가 세계 최고 수준인 대한민국한테는 너무도 공포스러운 쓰나미"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현재 코로나19 대응 패키지는 GDP(국내총생산) 대비 7% 수준인 총 132조 원 규모다. 독일은 한국보다 약 10배 규모인 1조 유로(한화 1천 350조 원)다. GDP 대비 30%를 투입한 것"이라며 재원 확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중견기업 이상의 경우 고용유지를 조건으로 한국은행이 무제한으로 회사채를 인수해줘야 한다. 또, 정부는 매출·고용이 있는 중소기업·자영업자에게 '특별 신규대출 보증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에 각각 2조 원씩 추가 출연하여 20조 원 이상의 보증 여력을 확보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