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14.9℃
실 비
미세먼지 18

與, 성추행으로 불명예 사퇴한 오거돈에…"우리당 국한된 이야기는 아냐"

  • [데일리안] 입력 2020.04.23 14:49
  • 수정 2020.04.23 15:00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중앙당 전혀 몰랐다…당과 상의한 일 아냐"

"무관용 원칙 하에 즉각적 징계절차 들어가겠다"

"선출직 고위 공직자들, 성평등 감수성 떨어져"

23일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불명예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23일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불명예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불명예 사퇴한 오거돈 부산시장을 즉각 제명할 방침이다. 민주당은 오 시장이 피해자에게 4·15 총선 이후 퇴진하기로 약속한 것과 관련해 "전혀 몰랐다"며 선을 그으며, 선출직 고위 공직자들의 성추문이 "우리 당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민주당은 성추행·성비위 관련 사건에 대해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무관용 원칙을 지켜왔다"며 "오 시장의 경우에도 이같은 원칙 하에 즉각적인 징계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다음날 열리는 민주당 윤리심판원 회의에서 제명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어떤 말씀으로도 위로가 될 수 없겠지만 조금이라도 피해자 고통을 덜어드릴 수 있는 일이라면 당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며 "다시는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 윤리의식 강화를 위한 당내 교육 등 제도적 예방 강화에 나겠다"고 덧붙였다.


윤 사무총장은 오 시장의 성 비위 사실을 중앙당이 전혀 파악을 못한 거냐는 질문에 "당과 상의해서 이뤄진 일이 아니다"고 답했다.


그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 등 민주당의 고위인사 성 문제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우리 당 선출직 공직자에 국한된 이야기는 아니다"며 "선출직공직자들이 성평등 감수성이랄까 이런 부분에서 아직도 시대에 뒤떨어진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이런 부분에 대해선 저희 당에서도 대단히 엄중하게 생각하고 있고, 거기에 대해 지난 공천과정에서도 보셨듯 그런 관련 소문이 있는 경우 단 한 분도 공천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오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사람에게 5분 정도 짧은 면담 과정에서 불필요한 신체접촉을 했다"며 "그 한사람에 대한 저의 책임이 너무 크기 때문에 이러한 결정을 할 수밖에 없음을 고백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이 것이 해서는 안될 강제추행으로 인정될 수 있음을 깨달았다. 경중의 관계 없이 어떤 말로도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 이러한 잘못을 안고 위대한 시민여러분에게 맡겨주신 일을 계속 수행한다는 것은 부산시장으로서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시인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