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14.9℃
실 비
미세먼지 18

통합당 "민주당, '오거돈 성추행'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4.23 15:04
  • 수정 2020.04.23 15:05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민주당 출신 인사들 성 문제, 비단 이번뿐 아냐

안희정 미투·정봉주 성추행 의혹 등, 민주당 민낯 드러나

성추행 후 행보 끔찍…회유 시도·사퇴시점 총선 이후로

피해자 인권마저 정치적으로 계산하고 국민 우롱한 행위"

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성원 미래통합당 대변인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이 성추행 의혹을 인정하고 23일 자진사퇴했다. 이에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을 향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본인들부터 돌아보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오 시장의 사퇴 발효에 이어 논평을 발표하고 "현직 광역단체장이 자신의 입으로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자진사퇴하는 보고도 믿고 싶지 않은 일이 벌여졌다"고 지적햇다.


이어 김 대변인은 "민주당 출신 인사들의 성 관련 문제는 비단 이번만이 아니다"라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 사건과 정봉주 전 의원의 성추행 의혹은 물론, 최근에는 여성비하와 욕설이 난무한 팟캐스트에 참여한 김남국 당선인까지"라며 "여성인권과 보호를 최우선으로 한다는 민주당의 민낯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오 시장도 불과 6개월 전 또 다른 미투 의혹이 불거졌던 전례가 있다"며 "'소도 웃을 가짜뉴스'라며 항변했지만, 차제에 추가조사가 필요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무엇보다 성추행 이후 오 시장의 행보는 파렴치를 넘어 끔찍하기까지 하다"며 "지난 달 시청의 여직원을 집무실로 불러 신체접촉을 하고서는 주변사람을 동원해 회유를 시도한 것도 모자라, 자신의 사퇴시점을 총선 이후로 하겠다는 제안까지 했다고 한다.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 계산에 이용하고, 끝까지 부산시민과 국민을 우롱하고 속이려한 행위"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유재수 전 부시장에 이은 오 시장의 비행과 불법으로 인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부산시민과 국민들이 떠안게 되었다"라며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끝날 일도, 개인의 일탈로 치부되어서도 안 될 일이다. 법적 책임은 물론이거니와, 더불어민주당은 석고대죄하고 재발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