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8.1℃
구름조금
미세먼지 29

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옛 전남도청’ 앞에서 개최

  • [데일리안] 입력 2020.05.18 09:53
  • 수정 2020.05.18 09:54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40주년 맞아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개최

코로나 방역 일환으로 참석자 400여 명 축소

옛 전남도청 앞에서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리허설을 진행 중인 모습. ⓒ뉴시스옛 전남도청 앞에서 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리허설을 진행 중인 모습. ⓒ뉴시스

제 40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18일 오전 10시 옛 전남도청 앞 5.18 민주광장에서 개최된다. 5.18 민주광장에서 기념식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40주년을 맞이해 특별함을 더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게 국가보훈처의 설명이다.


기념식은 ‘세월은 흘러가도, 산천은 안다’는 주제로 방송인 김제동 씨의 사회로 도입영상, 국민의례, 경과보고,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위한행진곡’ 제창 순으로 진행된다.


도입영상은 ‘화려한 휴가’ ‘택시운전사’ 등 5.18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들로 꾸며졌으며, 국민의례에는 김용택 시인이 특별히 집필한 ‘바람이 일었던 곳’ 묵념사가 낭독된다. 경과보고는 5.18 유가족인 남녀 대학생이 나선다.


참석자는 5.18 유공자와 유족, 정부 관계자 등 400여 명이다. 코로나19 방역 일환으로 다른 때보다 규모가 다소 축소됐다. 국가보훈처는 “코로나19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해 행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 정당 지도부와 정치권 인사들 다수도 기념식에 참석한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지도부를 비롯해 당내 대부분의 인사들이 광주에 내려왔으며 기념식과 민주묘지 참배를 마친 뒤 현장 최고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특별히 헬기사격 탄흔 현장에도 방문한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등 미래통합당 지도부도 참석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앞서 “4.19 혁명이 불지핀 민주화에 대한 열망은 5.18 민주화운동과 6월 항쟁으로 이어지며 마침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의 굳건한 토대가 됐다”며 “미래통합당은 5.18 정신이 국민 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