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9.8℃
구름조금
미세먼지 31

'n번방' 처음 만든 '갓갓' 문형욱 "잘못된 성 관념 때문에..."

  • [데일리안] 입력 2020.05.18 16:40
  • 수정 2020.05.18 16:40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 유포하는 텔레그램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단체대화방에 유포하는 텔레그램 'n번방'을 최초 개설한 것으로 알려진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경북 안동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을 처음 만든 '갓갓' 문형욱(24)의 얼굴이 18일 공개됐다.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9개 혐의로 구속한 문형욱을 이날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송치했다.


안동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문형욱은 오후 2시께 검찰 이송 전 경찰서 현관 앞에서 얼굴을 드러냈다.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모자와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평소처럼 안경을 쓴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서 섰다.


그는 범행 이유를 붇는 질문에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분들께 죄송하다"며 "잘못된 성 관념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피해자가 50명이 맞냐는 질문에는 "그 정도로 제가 경찰에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성폭행을 지시한 횟수와 관련해선 "정확하게 3건 정도였다"고 밝혔다. 또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과는 "아무 관련 없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문형욱은 2018년 무렵을 중심으로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애초 경찰은 성 착취 피해자를 10명으로 파악했지만, 그가 체포된 뒤 50여명이 넘는다고 진술함에 따라 11명을 추가로 확인해 관련 내용을 범죄사실에 포함했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그는 경찰에 신고하려는 피해자 부모 3명을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