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8 10시 기준
확진환자
11344 명
격리해제
10340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370 명
19.8℃
구름조금
미세먼지 31

"당권 얘긴 하지 말자"…5·18 기념식날 신중했던 이낙연

  • [데일리안] 입력 2020.05.19 05:00
  • 수정 2020.05.19 06:0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이낙연, 5·18 기념식날 광주 찾아 당선인과 오찬

"오래 끄는 것 바람직하지 않아…빨리 정하겠다"

호남 지지층 겹치는 송영길 "굳이 경선할 생각 없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은 18일 광주를 찾아 민주당 호남 지역 당선인들과 상견례를 겸한 오찬 자리를 가졌다.


하지만 최대 관심사인 8월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일체 언급이 없었다고 한다. 이 위원장이 오찬 시작 전 "전당대회 얘기는 하지 말자"고 먼저 제안했기 때문이다.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에 의원들이 모여 전당대회 출마와 당권을 운운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1시간 15분가량 이어진 오찬에서는 △방사광가속기의 호남 추가 배치 △여수 기후당사국총회 유치 △백운산 서울대시험림 활용방안 조정 △광주형일자리 정착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 추진 △5·18 역사왜곡처벌 입법조치 등 지역현안이 주로 논의됐다.


이 위원장 출마에 대한 의견 교환은 없었지만, 호남 당선인들 사이에서는 대체로 이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에 긍정적인 분위기가 감지됐다.


한 초선 호남지역 당선인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호남 대통령론'을 언급하며 "민주당에 대한 압도적 지지와 함께 이 위원장의 개인기가 더해져, 지역에서 광범위하게 확산되는 상황"이라며 "이 위원장의 당권 도전은 충분히 개연성과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다른 호남지역 당선인도 "호남 의원들이 이 위원장의 우군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오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좀더 당 안팎의 의견을 듣겠다"며 "너무 오래 끄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불확실성을 야기하는 일이기 때문에 빨리 정리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만약 그가 전당대회 출마를 공식화한다면 송영길·우원식·홍영표 의원 등 당권 후보군에서의 교통정리도 예상된다.


전남 고흥 출신으로 이 위원장과 지지기반이 겹치는 송영길 의원은 "이 위원장이 아직 출마 여부를 밝히지 않았지만, 출마하겠다고 하면 하시라는 입장"이라며 "제가 굳이 경선을 하고 싶은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이 출마할 경우 자신은 출마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반면 우원식 의원 측은 "이낙연 위원장과 관계없이 전당대회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현재까진 입장이 바뀔만한 상황이 없다"고 말해, 출마 의지를 드러냈다. 홍영표 의원 측은 "아직 중앙당 공식 일정이 나오지 않아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