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7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65 명
격리해제
1029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1061 명
16.8℃
구름조금
미세먼지 23

하정우·주진모 협박 해커는 조선족 일가족, 공소사실 인정…“부끄럽고 죄송”

  • [데일리안] 입력 2020.05.22 09:21
  • 수정 2020.05.22 09:21
  •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뉴시스ⓒ뉴시스

배우 주진모와 하정우 등 연예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협박한 범인들이 조선족 일가족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범행을 인정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김성훈 부장판사는 21일 공갈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34·여)와 남편 B씨(40), A씨의 여동생 C씨(30·여)와 남편 D씨(39)에 대한 첫 공판을 진행했다. 조선족 출신인 이들은 현재 한국 국적을 취득한 상태다.


검찰은 중국에 존재하는 해커 조직이 연예인들의 휴대폰을 해킹해 협박해 금품을 갈취해내면 이들이 현금으로 인출하는 환전소 역할을 담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첫 공판에서 피고인들은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밝혔다. 언니 A씨는 아이들을 키워야 한다며 보석을 신청했다. A씨는 “저희 가족이 여기까지 온 것이 너무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죗값을 치러야 하지만, 아들 때문에 염치 불고하고 보석을 신청했다. 한 번만 선처해달라”고 호소했다. A씨의 보석신청이 받아들여지면 자신의 자녀와 동생 부부의 자녀까지 돌볼 것이라고 밝혔다.


자매 부부로 이뤄진 이들은 지난해 말부터 올해 초까지 3개월 동안 보이스피싱 구조로 연예인 8명의 휴대폰을 해킹해 협박, 총 6억 1000만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에게 돈을 보낸 연예인은 5명이다.


앞서 공개된 하정우와의 메신저 대화 상대인 ‘고호’로 알려진 인물은 중국으로 도피해 경찰이 국제공조를 통해 추적을 이어가고 있다.


피고인 자매부부의 2차 공판은 오는 6월 18일에 열린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