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3181 명
격리해제
11914 명
사망
285 명
검사진행
23675 명
28.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0

[속보]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용서한 적 없다...죄 꼭 물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5.25 15:50
  • 수정 2020.05.25 15:50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이유림 기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KBS 라이브 캡쳐이용수 할머니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윤미향 당선자 의혹과 관련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KBS 라이브 캡쳐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에 대해 “죄는 지은대로, 공은 닦은대로 간다. 꼭 죄를 물어야 한다”며 용서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25일 오후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한 이 할머니는 “원수를 진 것도 아니고 30년 지내왔다며 한 번 안아달라고 해서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안아줬다. 마지막이라는 생각을 하니까 너무 눈물이 나서 마구 울었는데 이것을 가지고 용서했다는 기사가 났는데 너무 황당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특히 이 할머니는 “김복동 할머니는 한 쪽 눈이 실눈이다. 한 쪽 눈이 조금 보이는 할머니를 (윤 당선자 등이) 끌고 다녔다”며 “고생시키고 끌고다니며 할머니를 이용해먹고 뻔뻔하게 묘지에 가서 눈물을 흘리느냐. 가짜의 눈물이다. 병주고 약주는 그것도 죄”라고 울분을 토했다.


안성 쉼터와 관련해서는 “화려하게 지어놓고 윤미향 위대한 대표의 아버님이 사셨다고 하더라. 이런 게 엄청나게 나왔는데 검찰청에서 다 밝혀야 할 것”이라면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그 사람들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윤 당선자 등에 대한 사법처리를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