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2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17 명
격리해제
1217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30 명
22.1℃
실 비
미세먼지 12

LH, '공유자원 활용한 미래도시' 조성 위한 심포지엄 개최

  • [데일리안] 입력 2020.06.05 13:15
  • 수정 2020.06.05 13:17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지역 구성원이 공유자원을 만들고, 운영‧관리할 수 있는 사업모델 논의

LH는 지난 4일 LH 오리사옥에서 ‘도시 커먼즈형 사업모델 수립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LHLH는 지난 4일 LH 오리사옥에서 ‘도시 커먼즈형 사업모델 수립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LH

LH는 지난 4일 공유자원 활용을 통해 미래도시를 ‘기회와 포용’의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5일 밝혔다.


기존의 사업방식으로 조성된 도시는 준공 후 토지나 주택이 투기의 대상으로 변질되거나 임대료 등 부동산 가치 상승으로 젠트리피케이션이나 지역공동체 해체 등의 문제점이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올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의 확산은 사회적으로 약자인 계층에게 더욱 그 파급력이 크고, 이는 도시 내 양극화로 이어져 지역별 서비스 불평등 또한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도시문제의 해결을 위해 LH는 지난 4월 ‘모두를 위한 도시’를 목표로 공유자원을 활용하는 ‘도시 커먼즈(Commons: 공유재 또는 공유자원)형 사업모델 및 실행전략 수립연구’에 착수했다.


이 연구는 LH의 기존 사업을 ‘공유, 개방성’ 등의 관점에서 분석 및 재해석해 지역 구성원이 함께 만들고 운영할 수 있는 공유자원의 확대와 이를 실현할 수 있는 미래 사업모델 발굴을 위한 것으로, 연구 착수 보고와 각계 전문가들의 의견 반영을 위해 이번 심포지엄이 마련됐다.


종합토론에 앞서 최명식 국토연구원 책임연구원이 ‘포용적 도시를 위한 사회적 부동산 활성화 방안’을 발제하고, 이어 박배균 서울대 교수가 ‘도시 커먼즈형 사업모델 및 실행전략 수립연구 착수’를 보고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박효열 LH 지역균형재생처장 ▲김홍주 LHI 수석연구원 ▲김용창 서울대 교수 ▲이상헌 한신대 교수 ▲정현주 서울대 교수 ▲이재준 성균관대 교수 ▲안상욱 수원시 지속가능재단 이사장 ▲김홍길 서울시 공유도시팀장 ▲양동수 사회혁신기업 더함 대표가 참여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LH는 이번 심포지엄에서 논의된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복합적인 도시 문제를 지역의 특색을 살린 고유한 해법으로 완화할 수 있는 현장기반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오늘 심포지엄은 정부가 발표한 한국형 뉴딜 중 휴먼뉴딜과 관계가 깊다”라며 “LH가 임대주택, 혁신공간 등 물리적 공공공간의 제공을 넘어 생애주기 맞춤형 주거복지 서비스를 공급하고, 그 혜택이 지역·소득에 관계없이 도시민들에게 골고루 나눠질 수 있는 사람중심 도시를 만드는 데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