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5 00시 기준
확진환자
13551 명
격리해제
12348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3297 명
24.5℃
온흐림
미세먼지 11

해수부, 해파리 피해 신고 웹 운영

  • [데일리안] 입력 2020.06.05 16:12
  • 수정 2020.06.05 16:10
  • 이소희 기자 (aswith@dailian.co.kr)

유생제거·해수욕장 유입 방지막 설치 등 해파리 종합대책 마련

해양수산부가 우리 연근해에 출현하는 해파리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20년 해파리 피해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의 올해 4월 해파리 예찰결과를 보면, 보름달물해파리는 부유(浮游) 유생과 유체가 작년에 비해 저밀도로 출현했으나 경남 고성·자란만과 마산만, 전남 득량만 등 일부 해역의 경우 고밀도로 출현해 6월 중·하순경 주의보 수준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


노무라입깃해파리의 경우, 1ha당 평균 14.5개체로 작년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이지만 올 여름 수온이 작년 대비 0.5∼1℃ 더 높고 대마난류의 세기가 강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7월 중순 경에는 고밀도로 출현해 주의보 수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해수부는 해파리로 인한 어업피해와 해수욕장 쏘임 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 모니터링에서부터 복구 지원까지 단계별 대책을 마련하고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우선 예찰과 예보 및 사전예방 활동을 강화한다. 해수부는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 민간 등의 모니터링 결과를 분석해 해파리의 이동 및 확산경로를 예찰하고, 관측정보는 인터넷, 문자메시지, 팩스 등을 통해 어업인과 국민에게 신속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들이 해파리 신고에 쉽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해파리 신고 웹’도 운영한다.


‘해파리 신고 웹’은 검색엔진(네이버·구글 등)에서 ‘해파리 신고’를 검색하면 국립수산과학원 해파리 신고 웹으로 연결돼 신고가 가능하다.


7월과 8월 두달 간 웹으로 신고한 사람 중 선착순 150명에게 기념품을 제공하고, 해수욕장 이용객 중 해파리를 신고한 사람들 중 3명을 추첨해 해안누리길 가족 여행경비 20만원을 지역화폐로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보름달물해파리 유생(폴립)을 제거하기 위해 인천·경기·전남·경남에 12억원을 지원하고, 부산 해운대·완도 신지명사십리 등 21개 해수욕장에 해파리 유입 방지막을 설치해 해수욕장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해파리 대량 출현하면 신속하게 대처하기 위해 해수부에 ‘중앙 대책본부’를 설치해 단계별 대응상황을 관리하고, 해파리가 대량으로 출현하는 해역에는 어선과 무인방제선, 관공선 등을 총동원해 신속히 제거하는 등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해파리로 인해 수산양식물이나 어업 등에 피해가 발생했을 때는 신속한 피해조사를 통해 복구비를 지원한다. 또 피해어가의 경영안정을 위해 영어자금 상환기한 연기와 이자 감면, 경영안정자금(융자) 등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