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5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56 명
격리해제
13406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490 명
24.4℃
온흐림
미세먼지 6

"헌정사 유례없는 폭거"…통합당, 민주당 원구성 독주에 국회의장 항의 방문

  • [데일리안] 입력 2020.06.16 11:15
  • 수정 2020.06.16 11:15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통합당 의원들, 박병석 국회의장실 항의 방문

"강제 배정 위원 구성 상임위원장 선출 취소하라"

박병석 "국민들 눈에 논쟁거리가 되겠는가" 답변

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서병수, 권영세 등을 비롯한 의원들이 16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상임위원회 강제 배정에 항의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방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와 서병수, 권영세 등을 비롯한 의원들이 16일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상임위원회 강제 배정에 항의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방문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미래통합당이 16일 더불어민주당의 일방적인 상임위 구성 움직임을 '헌법 사상 유례없는 폭거'로 규정하고 "참여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박병석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강제 배정된 위원으로 구성된 상임위원장 선출을 취소하라"고 항의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박 의장과의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헌법 사상 유례없는 폭거를 진행한 박병석 국회의장과 민주당에 강력하게 항의했다"며 "강제 배정된 상임위에서 국회 활동을 할 수 없다. 국회 정상화를 위해 의장이 결자해지하는 모습으로 강제 배정된 위원들로 구성된 상임위원장 선출을 취소하고 철회해주시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언급했다.


앞서 김 수석부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금일부터 강제로 예정된 상임위 일정 등은 어제 박병석 국회의장의 일방적인 상임위원 강제 임의배정이며 야당과의 일체 협의가 없었기 때문에 참여할 수 없다"고 공지한 바 있다.


한민수 국회 공보수석은 "(통합당 의원들의 요구에) 박 의장이 '의회는 완급과 경중이 있다. 오늘 북한이 비무장지대에 군대를 보내겠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상임위원장 자리를 놓고 여야가 다투는 것이 과연 국민들 눈에 논쟁거리가 되겠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한편 소속 의원들에 더해 통합당 보좌진협의회도 성명을 발표하고 "개원 후 최단기간 파국을 맞이한 최악의 국회라는 신호탄이 쏘아 올려졌다"며 "여당의 입법을 견제할 세역이 없어졌다. 어제부로 국회가 청와대의 뜻을 알아서 받드는 하청부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들은 "여야의 원구성 협상이 앞으로 4년간 국회의 모습을 가늠할 시금석"이라며 "국회의장이 대통령이 아닌 국민의 마음을 읽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