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9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98 명
격리해제
13642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803 명
25.8℃
실 비
미세먼지 9

트럼프 "중국이 고의로 코로나 퍼뜨렸을 가능성"… 중국 또 반발

  • [데일리안] 입력 2020.06.19 20:40
  • 수정 2020.06.19 20:22
  • 이은정 기자 (eu@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경쟁국들의 경제를 망가뜨리기 위한 수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을 부추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경쟁국들의 경제를 망가뜨리기 위한 수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을 부추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경쟁국들의 경제를 망가뜨리기 위한 수단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제적 확산을 부추겼을 가능성이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를 통해 "그건 고의적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WSJ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국경 밖으로 확산하게 내버려 둔 데에는 경제적 동기가 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고 WSJ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경제적 여파를 확대하려 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맞다. 그들은 '우리는 곤경에 빠졌다. 미국이 우리를 죽이고 있다'라고 말한다"면서 "지난 1년 반 동안 미국 경제가 그들을 날려버렸다. 그 이유는 바로 관세"라고 답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이런 주장을 뒷받침할 정보를 가진 것은 아니며, 단지 개인적인 느낌뿐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가 중국 밖으로 확산한 것과 관련해 당국의 무능이나 실수일 가능성이 더 크다고 인정하면서도 "그러나 혹시 누가 아느냐. 그건 영향을 미쳤다"며 여운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의 종착지에 가까워지고 있다며, 2차 유행이 오더라도 중국처럼 전수조사식 대규모 진단검사를 하지는 않겠다고 강조했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일부 미국인이 코로나19 예방 수단이 아니라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표시하려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내놨다.


마스크 착용의 더 큰 문제점은 많은 사람들이 마스크를 만지작거리면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키운다는 점이라고 주장하며 "마스크를 만진 손으로 눈, 코, 입을 비비고 나서 어떻게 감염됐는지 모른다고 하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9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공세에 대해 "정치적인 역량으로 경제 규칙을 바꾸려 하는 것은 실현 불가능하고, 현명하지 못한 일"이라며 "이는 미국이 맞닥뜨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자오 대변인은 "지금은 국제화 시대이고, 각국의 이익은 서로 얽혀 있다"면서 "글로벌 공급 사슬은 시장 규칙과 기업의 공동 작용으로 형성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이런 행위는) 미국 보통 국민에게 더 큰 피해를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