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4.8℃
맑음
미세먼지 46

조원태 회장, 임직원들과 기내 소독...'안전한 탑승 환경 마련 다짐'

  • [데일리안] 입력 2020.06.29 12:31
  • 수정 2020.06.29 12:32
  • 이홍석 기자 (redstone@dailian.co.kr)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서 임직원 30여명과 A330 항공기 직접 소독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가운데)이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A330 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대한항공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가운데)이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A330 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대한항공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함께 항공기 기내 소독에 참여했다. 승객들에게 안전한 탑승 환경을 마련하겠다는 다짐을 다지기 위해 직접 참여했다.


29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조원태 회장은 이 날 오전 서울 강서구 격납고에서 진행된 기내 소독 작업에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참여했다.


이날 소독 작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항공기에 탑승하는 승객들에게 안전한 기내 환경을 조성하고 이를 위한 임직원들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조 회장은 이날 소독 작업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기내 곳곳을 직접 손걸레로 닦아냈다. 기내 소독에 대한 안전 지침과 소독 방법에 대해 교육을 받은 후 손걸레와 살균제를 이용해 기내 좌석과 팔걸이, 안전벨트, 식사 테이블은 물론 창문과 화장실 등을 꼼꼼하게 소독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은 고객의 건강하고 안전한 비행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탑승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회장과 임직원들이이 소독한 항공기는 지난 28일 제주발 김포행 비행을 마친 A330 기종으로 이후 국내선과 국제선에 투입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모든 항공기에 철저한 기내소독으로 안전한 기내 환경을 유지하는데 전력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법적 기준인 월 1~2회 보다 더 강화된 기준을 적용, 국내선은 주 1회 이상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또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국제선 항공기와 인천에서 미주로 출발하는항공기에 대해서는 별도의 소독 작업을 추가로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감염병 의심 증세를 보이는 승객 탑승이 확인된 경우 항공기를 격리시켜 해당 승객이 이용한 좌석 뿐 아니라 기내 전체에 대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함께 고객들의 안전한 여행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탑승 승객간 접촉을 최소화 하기 위해 일반석 후방 좌석부터 순서대로 탑승하는 ‘존 보딩’(Zone Boarding)을 시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대한항공은 승객 및 직원들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전 노선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탑승전 발열체크를 시행하고 있다. 또 객실 승무원에게 방호복·고글·마스크 등 각종 보호 장구를 지급하고 있으며 공항 및 기내에 손소독제를 비롯한 감염 예방 용품도 비치하고 있다.


회사측은 "고객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여행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이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A330 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대한항공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이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고객들에게 안전한 기내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임직원 30여명과 함께 A330 항공기 기내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대한항공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