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9 00시 기준
확진환자
26271 명
격리해제
24168 명
사망
462 명
검사진행
26148 명
5.4℃
맑음
미세먼지 46

환경부노조, ‘닮고 싶은 간부공무원에 김동진·신진수 국장 선정

  • [데일리안] 입력 2020.06.30 12:00
  • 수정 2020.06.30 11:39
  • 배군득 기자 (lob13@dailian.co.kr)

국·과장급 23명 선정…‘인격적인 소통능력’에 방점


환경부노조가 뽑은 환경부노조가 뽑은 '닮고 싶은 간부공무원'에 선정된 김동진·신진수 국장.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

환경부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과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이 올해 환경부 직원의 ‘닮고 싶은 간부공무원’에 선정됐다.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허균)은 24일부터 이틀간 환경부와 소속기관 직원 1153명 투표를 거쳐 국·과장급 간부 23명을 올해의 ‘닮고 싶은 환경부 간부공무원’으로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환경부 본부 실·국장급에서는 김동진 수자원정책국장과 신진수 물통합정책국장이 선정됐다. 본부 과장급에서는 유승광 대기환경정책과장, 김지연 물정책총괄과장, 서영태 혁신행정담당관, 이정용 대기관리과장이 올랐다.


소속기관에서는 유승도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건강연구부장, 김호은 금강유역환경청 환경감시단장, 민중기 대구지방환경청 기획평가국장 등 17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번 투표와 함께 진행된 설문조사에서는 조직리더로서 가장 필요한 덕목과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간부 유형에 대한 조사도 병행했다.


조직 리더로서 가장 필요한 덕목으로는 ‘인격적인 소통능력(45.4%)’이 꼽혔다. 이어 비전 제시 및 통합·조정 능력(23.0%), 원칙과 소신에 기반한 업무추진(12.3%) 순으로 나타났다.


함께 일하고 싶지 않은 간부유형으로는 ‘성과만 중시하고 직원 고충에는 무관심(33.3%)’이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이어 권위적인 독불장군형(26.1%), 소신과 의사결정 능력 부족(16.7%) 순으로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환경부 직원 스스로 조직에 바람직한 리더십을 제시하고, 간부와 직원 간에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해 진행됐다.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가 일할 맛 나는 직장 분위기를 만들고, 나아가 국민에게 신뢰받는 환경부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